"나는 커서 아빠 같은 엄마가 될 거야"
"나는 커서 아빠 같은 엄마가 될 거야"
  • 칼럼니스트 노승후
  • 승인 2019.03.0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주부아빠의 독립육아] 남자는 일, 여자는 살림?

언젠가 거실에서 놀고 있던 두 딸의 대화를 옆에서 우연히 엿듣게 됐다. 

"너는 커서 누가 될 거야?"

9살 언니는 7살 동생에게 갑자기 거창한 장래희망을 묻고 있었다. 

동생은 "응, 나는 '알바생'이 되고 싶어"라고 말했다. 

"알바생?"

"응, 드라마 '도깨비' 보면 주인공 언니가 치킨집에서 알바하잖아. 나도 그런 알바생이 될 거야."

옆에서 그 대답을 듣은 나는 잠시 머릿속이 하애졌다. 

'내 딸의 꿈이 알바생이라니….'

멋진 왕자님까지 만나는 모습을 봤으니… 아이의 눈에는 그 '알바생'의 모습이 마냥 즐거워보여 부러웠나 보다.

장차 알바생이 꿈인 둘째가 언니에게 되물었다. 

"언니는?"

"나? 나는 커서 아빠처럼 아이들 키우는 엄마가 될 거야."

"언니, 엄마는 직업이 아니야. 다른 거 말해!"

엄마는 직업이 아니라는 둘째의 대답에 나는 갑자기 정신이 번쩍 들었다. 정말로 엄마는 직업이 아닌가? 그 말을 듣고 보니, 나도 살짝 헷갈렸다. 

'엄마라는 사람은 사실 직업은 아니지. 결혼하고 아이를 낳으면 엄마라고 불리니까.'

우리 두 딸은 엄마가 일하고 아빠가 주부로 사는 모습을 어렸을 때부터 당연하게 보면서 자라왔다. 그래서 나는 우리 두 딸이 다른 아이들보다 양성평등의 개념에 익숙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번 대화를 엿들으면서 그들의 마음 속 생각을 조금은 알 수 있게 됐다. 

엄마도 일을 할 수 있고 아빠도 집에서 살림을 할 수 있다는 것. '엄마'라는 단어는 '직업'이 아니라는 걸. 

우리 아이들의 시대에는 부부가 함께 일 하고 함께 아이도 키우는 모습이 당연해지기를 희망한다. ⓒ노승후
우리 아이들의 시대에는 부부가 함께 일 하고 함께 아이도 키우는 모습이 당연해지기를 희망한다. ⓒ노승후

아이들의 생각이 궁금해서 나도 가끔씩 물어보기도 했다.

"의선아, 너는 엄마가 일하고 아빠가 집에 있는 걸 어떻게 생각해?"

7살 딸아이는 나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엄마가 일하는 집도 있고 아빠가 일하는 집도 있잖아요. 저는 아빠가 집에서 우리들을 돌봐주는 게 더 좋아요."

나를 살짝 배려해서 하는 말일 수도 있겠지만, 뭔가 나의 역할에 대한 위로와 지지를 받는 기분이 들었다. 다른 사람들이 아닌 우리 아이들에게서 이런 따스한 말을 들을 줄이야.

몇 년 동안 아이들을 키우고 살림 하던 나의 생활을 한꺼번에 보상받는 느낌도 들었다. 

'그래, 남들이 우리를 이상하고 측은하게 바라볼지라도 우리 아이들이 나를 이해해주고 우리 부부가 열심히 각자의 역할에서 잘 산다면 다른 건 문제 없다.'

남자는 일, 여자는 육아와 살림이라는 구시대의 이분법적인 사고방식이 우리 아이들 세대에서는 완전히 사라지겠지?

우리 세대는 단지 그 과도기에 있기에 사회적 갈등도 심하고 낯설다.

부디 우리 아이들의 시대에는 부부가 함께 일 하고 함께 아이도 키우는 모습이 당연해지기를 희망한다.

 *칼럼니스트 노승후는 서강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STX조선, 셀트리온 등에서 주식, 외환 등을 담당했으며 지금은 일하는 아내를 대신해 5년째 두 딸을 키우며 전업 주부로 살고 있습니다. 일과 가정 모두를 경험해 본 아빠로서 강연, 방송, 칼럼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아빠, 퇴사하고 육아해요!」가 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