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석탄발전 가동 중지, 초미세먼지 1174톤 감축 전망 
노후석탄발전 가동 중지, 초미세먼지 1174톤 감축 전망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3.0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보령 1·2호기, 삼천포 5·6호기, 3~6월 가동 중지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3~6월) 노후 석탄발전의 가동을 멈춘다. 보령 1·2호기, 삼천포 5·6호기가 그 대상이다.

6일 산자부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초미세먼지(PM 2.5)는 1174톤 감축될 전망이다. 이 수치는 지난해 석탄발전 시 배출된 미세먼지 배출량의 5.1%에 해당한다. 

한편 노후석탄발전 가동이 중지되는 3~6월은 동·하절기에 비해 전력수요가 높지 않아 안정적으로 전력수급이 유지될 전망이다. 그러나 예상하지 못한 수요 급증 및 기타 발전기 고장 등에 대비해 발전기 정비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능력을 확보하고 비상시 발전기를 긴급 가동할 수 있도록 기동 대기상태를 유지하며 필수 인력도 배치한다. 

또한 산자부는 봄철 노후석탄발전 가동 중지를 비롯해 화력발전 상한제약 확대, 환경급전 도입 등 미세먼지 감축 정책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실제 미세먼지 농도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가동중지 발전소 주변 지역의 농도 변화를 측정하고 배출량 통계분석 및 대기질 모형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최근 3년간 석탄발전에서 배출된 미세먼지는 봄철 노후석탄발전 가동중지 및 조기폐지, 환경설비 개선 등을 통해 25% 이상 감축됐으며, 올해 추진 예정인 대책을 차질없이 진행한다면 발전부문 미세먼지는 지속적으로 감축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6기의 노후석탄발전 중 호남 1·2호기는 지역 내 안정적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가동중지 대상에서 제외했다. 삼천포 1·2호기는 동일 발전소 내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삼천포 5·6호기로 대체해 가동중지를 시행한다. 삼천포 5·6호기는 올해 말까지 환경설비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