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학생은 명탐정] 사라진 오징어튀김 사건 1-1
[전학생은 명탐정] 사라진 오징어튀김 사건 1-1
  • 소설가 나혁진
  • 승인 2019.03.1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나혁진 어린이 추리소설 '전학생은 명탐정' 5장

이 꼬마신사가 어느새 내 뒤를 쫓아와 내가 튀김을 먹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나 보다.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다겸을 만난 나는 무척 당황스러웠다. 솔직히 이 녀석을 상대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 천국의 튀김 맛도 모르면서 우리 학교를 다닌다면 얼마나 억울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옛말에 좋은 건 나눠야 한다지 않나. 나는 마지막 남은 오징어튀김을 입에 넣고 우물우물 씹으며 설명해주었다.

“너도 한 번 먹어봐. 진짜 맛있어. 몇 개 먹지도 않은 것 같은데 금방 다 사라진다니까. 얼마나 맛있으면 그러겠어.”

“실제로 오징어튀김은 사라졌어.”

천연덕스런 얼굴로 툭 내뱉은 다겸의 말에 정신이 멍해지는 기분이었다.

“응?”

“오징어튀김이 사라졌다고. 비록 전부는 아니지만.”

도대체 무슨 말인지 영문을 알 수가 없었다. 오징어튀김이 사라졌다니. 설마 내 뱃속으로 몽땅 사라졌다는 말을 하는 건 아니겠지? 내가 그렇게 묻자, 다겸은 씩 웃고 나서 말했다.

“용재, 네가 몇 개 안 먹은 것 같은데 금방 다 사라졌다며? 넌 자기도 모르게 사실을 말한 거야. 실제로 오징어튀김은 두 개가 사라졌거든.”

“대체 그게 무슨 소리야!”

“알았어. 차근차근 설명해줄게. 난 수업이 끝나자마자 너를 찾았어. 넌 급한 일이 있는 사람처럼 마구 뛰쳐나가더라. 운동장을 가로지르는 네 뒤를 쫓아서 나도 뛰었지. 근데 굼벵이처럼 느려서 별로 빨리 뛸 필요도 없었어.”

“난 최선을 다해 뛴 건데…….”

“네 덩치가 커서 그런지 안 빠르던데. 아무튼 넌 이 포장마차에서 멈추고는 오징어튀김을 주문했어. 난 그런 너를 조금 떨어져서 지켜봤지. 아주머니가 튀김을 하나씩 집어서 기름에 집어넣는 모습을 무심코 지켜보다가 나도 모르게 숫자를 셌어. 처음에는 분명히 열 개를 튀겼어.”

“원래 천 원에 열 개야.”

“들어봐. 아주머니는 튀김을 다 튀기고 떡볶이 국물에 담근 다음 국자로 막 비비더라.”

“튀김에 떡볶이 국물을 묻히는 게 맛의 비결…….”

“아주머니는 곧 그 일을 끝내고 튀김을 네게 건넸지. 네가 지금 들고 있는 그 종이컵에 담아서 말이야. 넌 이쪽으로 나와서 하나씩 먹기 시작했지. 이번에는 네가 먹는 개수를 셌어. 방금 마지막으로 네가 입에 넣은 것까지 합쳐서 모두 여덟 개. 그렇다면 두 개가 어딘가로 사라진 거잖아.”

다겸이 다시 한 번 싱긋 웃었지만 나는 무슨 얘기인지 아직도 감이 잡히지 않았다.

“여덟 개였다고? 아니야, 여긴 분명히 천 원에 열 개야.”

“아주머니는 천 원에 여덟 개만 주고 두 개를 빼돌린 거야. 이런 식으로 다섯 명한테 팔았다고 생각해보자. 원래대로 팔면 다섯 명한테 오징어튀김 열 개를 줘야 하니까 전부 오십 개가 필요한데, 한 사람당 두 개씩 빼돌리면 5×8=40, 사십 개면 되지. 무려 1인분을 공짜로 아끼는 거야.”

“나도 그 정도 구구단은 알아. 그보다 두 개를 어떻게 빼돌리지? 나는 아주머니가 튀김 만드는 동안 한시도 눈을 떼지 않고 계속 지켜보고 있었단 말이야.”

“네가 유일하게 신경 쓰지 않았던 부분이 있어. 바로 아주머니가 튀김 열 개를 떡볶이 국물에 담그고 난 다음부터. 아주머니는 튀김을 정신없이 떡볶이 국물에 이리 비비고 저리 섞었지. 그 후 튀김을 다 비비고 종이컵에 담기 위해 국자로 뜰 때 손놀림을 잘 조절해서 여덟 개만 담은 거야. 아직 튀김 두 개가 떡볶이 판에 고스란히 남아 있지만 시뻘건 양념에 묻힌 상태라 언뜻 봐서는 도저히 모를 걸. 게다가 떡, 파, 어묵 등이 떡볶이 판에 쫙 깔려 있어 잘 구별이 안 가기도 할 테고.

아마 너를 비롯한 아이들은 튀김이 든 종이컵을 받으면 빨리 먹고 싶어서 숫자를 세볼 생각도 하지 않았을 거야. 기다렸던 튀김을 허겁지겁 먹다 보면 어느새 다 먹게 되고, 너처럼 열 개인데 생각보다 빨리 먹었다는 느낌만 남게 되겠지. 실제로는 여덟 개를 먹었으니까 그런 느낌을 받은 거지만.”

“아주머니는 오징어튀김을 천 원에 여덟 개만 주고 두 개를 빼돌린 거야." ⓒ베이비뉴스
“아주머니는 오징어튀김을 천 원에 여덟 개만 주고 두 개를 빼돌린 거야." ⓒ베이비뉴스

다겸의 긴 설명이 끝났지만 여전히 의심스런 얘기였다. 나 말고도 하루에 몇 십 명이나 여기서 튀김을 사 먹는데, 아무도 몰랐다는 게 도저히 믿어지지 않았다.

“뭐 너처럼 눈치가 둔해 보이는 애들한테만 그랬겠지. 혹시 눈치를 챈 아이가 있어도 아주머니가 실수로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면 별 문제없이 넘어갈 수 있었을 테고. 정 못 믿겠으면 어디 한 번 실험을 해볼까.”

나는 이미 튀김을 사 먹느라 돈이 다 떨어져 다겸이 천 원을 건네줬다. 다시 포장마차에 가서 튀김을 샀다. 처음에는 분명히 열 개를 튀겼다. 그러나 완성된 튀김을 갖고 다겸에게 돌아와서 천천히 세어보니 여덟 개였다.

“거봐. 내 말이 맞지? 야, 근데 이 튀김 진짜 맛있다. 반 나눠줄 테니까 더 먹을래?”

다겸의 제안에 고개를 저었다. 늘 친절한 포장마차 아주머니가 나를 속였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왠지 입맛이 뚝 떨어졌다. 나는 앞으로 이 포장마차에서 다시는 오징어튀김을 사 먹지 않을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

“그나저나 너 참 특이한 애구나. 별것도 아닌 걸 일일이 세어보고. 원래 그렇게 사소한 데 관심이 많아?”

“아, 잠깐만.”

입 속에 든 튀김을 우물거리던 다겸이 입가에 묻은 떡볶이 국물을 엄지로 슥 닦았다. 다겸은 붉게 물든 엄지를 양복바지에 문질렀다. 바지가 더러워지는 건 전혀 신경 쓰지 않는 태도였다. 우리 집 같으면 엄마한테 눈물이 쏙 빠지도록 혼날 일이다. 나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물었다.

“그래도 괜찮아?”

“응?”

“바지 말이야.”

“뭐 어때. 어차피 옷은 알몸만 가려주면 돼. 그보다 뭐라고 했지?”

다겸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양 두 손을 내저었다. 쫙 빼입고 전학을 온 다겸이 옷에 신경을 많이 쓰는지 알았는데 실제로는 전혀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아니, 사소한 데 관심이 많은 것 같다고. 관찰력도 끝내주고.”

별로 중요하지도 않은 튀김 개수까지 일일이 세는 아이는 처음 봤다. 진심으로 감탄해서 한 내 말에 다겸은 어깨를 으쓱하더니 당당하게 선언했다.

“당연하지. 난 탐정이니까. 탐정은 무엇 하나 놓쳐서는 안 되거든.”

“탐정? 탐정이 뭔데?”

다겸은 세상에 ‘탐정’이라는 말을 모르는 아이가 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는 눈으로 나를 쳐다봤다.

“정말 몰라서 묻는 거야?”

“응.”

“그렇담 가르쳐주지. 탐정은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의 의뢰를 받아서 사건을 멋지게 해결해주는 사람이야.”

*소설가 나혁진은 현재 영화화 진행 중인 「브라더」(북퀘스트, 2013년)를 비롯해 모두 네 편의 장편소설을 출간했다. 조카가 태어난 걸 계기로 아동소설에도 관심이 생겨 '전학생은 명탐정'을 쓰게 되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