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경력단절여성 대상 740여개 직업교육훈련 실시
여성가족부, 경력단절여성 대상 740여개 직업교육훈련 실시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3.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소프트웨어테스터 등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 50개로 확대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가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를 통해 구직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역량을 높이고자 약 740여개의 직업교육훈련을 국비로 무료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달부터 전국 158개 새일센터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여성가족부는 기업·직능단체 등과 연계한 기업맞춤 훈련을 올해 6월까지 추가 발굴·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경력단절여성 직업훈련은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노동시장 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고부가가치 직종 등에서 새로운 분야의 훈련을 지속 발굴하고 산업체와 구직자들의 수요를 반영하는 등 전문분야 훈련을 확대 실시한다고 여성가족부는 설명했다.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은 ▲소프트웨어사용점검(소프트웨어테스터)(서울 동부센터) ▲지식재산 기반의 연구개발(IP-R&D) 전략전문가(서울 서울과학기술센터) ▲사이버기록 삭제 전문가(경기 경기북부) 등 신규과정과 ▲제약품질관리전문가(충북 충북센터) 등 총 50개 과정을 운영한다.

그동안 직업훈련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사무관리·회계·서비스 등 일반 훈련과정은 축소하고, 연간 1회만 운영 가능한 훈련과정 중 우수 훈련과정에 대해서는 반복 운영을 허용하는 등 운영 회차를 확대 실시한다.

앞으로 각 지역의 새일센터는 훈련 과정별로 면접 등 다양한 절차를 거쳐 훈련생을 선발한다.

경력단절여성이면 누구나 참여 신청이 가능하고 훈련생으로 선발되면 훈련비 전액과 교통비 등을 지원받는다.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인 경우 월 30만 원씩 3개월간 최대 90만 원의 참여수당도 별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직업교육훈련 운영 일정은 3~11월까지며, 교육신청은 해당 지역 인근 새일센터(대표번호 1544-1199)를 통해 신청하거나 새일센터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새일센터를 찾는 상당수의 여성이 오랜 경력단절기간(평균 8.5년)을 겪고 있기 때문에 좋은 유망 일자리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새일센터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도록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신 직업 출현, 직무변화 등 시대적 변화에 따른 교육방식을 개발하고 새로운 직종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일센터는 혼인·임신·출산·육아·가족돌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 대상 직업상담, 구인·구직 관리, 직업교육, 인턴십, 취업 및 사후관리 등을 지원하는 취업지원기관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