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과 쌕쌕거리는 숨소리… 영유아 모세기관지염의 증상과 치료
기침과 쌕쌕거리는 숨소리… 영유아 모세기관지염의 증상과 치료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4.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외출 후 손 씻기 필수, 항생제 사용은 신중히… 장기적으론 아이 면역력 높여야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3세 이하의 어린아이가 밤새 기침을 하느라 잠을 설치고 숨소리가 가쁘거나 쌕쌕거리는 경우, ‘모세기관지염’ 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모세기관지염은 감기와 같은 대표적인 호흡기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겨울이나 초봄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모세기관지염은 영유아가 입원 하게 되는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질병이다. 심하면 호흡곤란이나 폐렴으로 이어져 부모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기도 한다. 파주 함소아한의원 최정윤 원장의 도움말로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모세기관지염의 증상과 치료, 예방 관리에 대해 알아본다.

◇ 모세기관지염의 원인과 증상

기관지를 지나 가늘게 갈라져 나온 직경 1mm 이하의 작은 기관지를 ‘세기관지’ 라고 하는데, 이 곳에 염증이 생겨 호흡곤란을 일으키는 것을 ‘모세기관지염’이라고 한다. 모세기관지염은 대부분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데,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가 원인균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특히 3세(만 2세) 미만의 영아는 90% 이상이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모세기관지염을 앓는다. 

모세기관지염은 겨울이나 초봄에 가장 많이 발병하며 전염력이 강하다. 어릴 때부터 단체 생활을 시작한 아이들도 많아진데다 키즈카페, 놀이방 등의 집단 시설 이용도 늘어나며 최근 모세기관지염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모세기관지염은 보통 맑은 콧물이나 재채기를 동반하는 상기도 감염으로 시작하여 쌕쌕 거리는 천명음(wheezing)과 함께 발작적 기침으로 이어진다. 3세 미만 영아들은 기도가 좁고 기관지 평활근이 미숙하여 기도가 조금이라도 붓거나 가래가 생기면 심한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점액선이 더 촘촘하게 분포해 있어 기관지 안에 가래가 더욱 잘 생긴다. 따라서 모세기관지염이 있으면 기관지의 염증으로 인해 좁아진 기도에 공기가 지나가면서 쌕쌕 거리는 천명음이 들리게 되는 데 이는 모세기관지염의 가장 특징적인 증상이다. 열은 없기도 하고 있기도 하지만 밤새 기침하느라 잠을 설치고 호흡이 빨라져 수유가 힘들어지기도 한다. 

바이러스성 모세기관지염 초기에는 감기 증상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모세기관지염은 숨을 쉴 때 쌕쌕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호흡이 빨라지는 증상이 주로 나타난다. 천식, 모세기관지염을 앓았던 병력이 있다면 더 조심해야 한다. 

모세기관지염은 겨울이나 초봄에 가장 많이 발병하며 전염력도 강하다. ⓒ함소아한의원
모세기관지염은 겨울이나 초봄에 가장 많이 발병하며 전염력도 강하다. ⓒ함소아한의원

◇ 영유아 모세기관지염 예방관리

▲손발을 깨끗이 씻는 습관이 중요

바이러스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면역력이 약한 영아들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키즈카페, 놀이방, 어린이집 등에서 쉽게 감염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어린 아이들은 손으로 온갖 것을 접촉하고 그 손으로 입과 코를 자주 만지면서 감염되기 쉽다.

사람 많은 곳에 다녀온 후에는 손발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비누를 사용해 손 안쪽과 바깥쪽을 꼼꼼히 씻기고 무엇보다 어렸을 때부터 손씻기를 생활화해 감염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물을 자주 먹이고 습도는 50% 유지

가래는 기관지를 촉촉하게 유지하고 위에 붙은 이물질을 서서히 몰아내는 역할을 한다. 가래가 과도하거나 건조해서 말라붙으면 섬모운동 장애, 분비물 배출 곤란, 호흡곤란, 폐렴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물을 많이 마시고 촉촉한 환경에서 지내야 가래가 말라붙지 않고 제 기능을 유지하며 기관지를 보호하는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다.

단, 미지근하거나 따뜻한 물을 마시게 하도록 해야한다. 찬물은 호흡기의 전반적인 온도를 낮춰서 순간적으로 면역력을 약화시켜 감염에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

▲항생제 사용은 주치의와 상의하여 

기침 때문에 숨쉬기 힘들어 하거나 숨 쉴 때마다 가슴이 쏙쏙 들어가고 고열이 난다면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폐렴으로 진단 받으면 그 때 항생제를 이용한 치료를 진행한다. 항생제를 미리 쓸 필요는 없다. 오히려 항생제를 오남용하면 부작용으로 설사, 구토 등이 생기거나 장 면역력 저하를 가져오면서 감염성 질환에 더욱 취약해질 수 있다.

◇ 영유아 모세기관지염의 한방 치료

한방에서는 치효산, 마행감석탕 등의 탕약을 사용하여 모세기관지염 증상을 개선하고 기관지 강화 및 재발을 막아 천식으로 진행하지 않도록 한다. 두 처방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마황과 행인은 기관지를 치료하며 숨이 차고 기침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생후 6개월이 지나면 용량을 조절하여 복약이 가능하다.

파주 함소아한의원 최정윤 원장은 “3세 이하 영유아의 경우 기관지가 구조적으로 약하다. 영유아에게 호흡곤란, 세균 감염이 생긴 경우에는 입원 관찰, 항생제 및 수액 치료 등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하며, “다만 모세기관지염은 90% 이상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면역력을 높여 스스로 이겨낼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장기적으로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