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애 씨'의 명대사로 본 워킹맘의 비애
'영애 씨'의 명대사로 본 워킹맘의 비애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9.04.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워킹맘의 웃픈 현실 잘 반영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영애 씨'의 명대사로 본 워킹맘의 비애

2. tvN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가 시즌17로 시청자들에게 돌아왔습니다. 전 시즌과 차이가 있다면 영애 씨가 ‘엄마’가 됐다는 점입니다. 워킹맘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영애 씨. 드라마 속 명대사는 워킹맘들의 현실을 잘 대변해주고 있습니다.

3. “(육아는) 출근도 없고 퇴근도 없고 결정적으로 월급도 없다.”

4. “혼자 육아란 섬에 갇혀 가까웠던 사람들과 멀어진 것 같다.”

5. “저희 헌이도 순한 애 아니라 저도 짜증나고 화나서 막 도망치고 싶고 그래요. 처음엔 애가 두 시간에 한 번씩 깨서 젖 달라고 운다는 것도 몰랐구요, 하루에 기저귀를 열댓 번씩 갈아줘야 된다는 것도 몰랐어요.”

6. “아직도 아이가 이유 없이 울어대면 막 돌아버릴 것 같고요, 하루 종일 못 자고 못 먹고 젖 주고 똥 치우는 기계가 된 것 같아 한없이 우울한 날도 있어요. 애 너무 이쁘죠. 근데 그것만으로 모든 게 보상되지는 않네요.”

7. “아저씨는 뭐 하늘에서 뚝 떨어졌어요? 아저씨도 엄마 품에서 시도 때도 없이 빽빽 울다 어른 된 거예요. 엄마들이 아기를 얼마나 힘들게 키우는데, 얻다 대고 '맘충' 그딴 막말을 해요? 그러니깐 개저씨 소리를 듣는 거예요!”

8. “엄마 아빠랑 다시 같이 살까봐.”

9. (남편이) “애기는 내가 볼께. 나 육아휴직 썼어.”

10. 이외에도 영애 씨는 모유수유 중이라 김치를 씻어먹는 장면, 치킨 튀김옷은 전부 다 제거하고 살만 먹는 장면 등 ‘엄마’의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줬습니다. 워킹맘의 '웃픈' 현실을 잘 반영하고 있는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