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덕부리는 아이의 진짜 마음이 궁금합니다
변덕부리는 아이의 진짜 마음이 궁금합니다
  • 칼럼니스트 윤나라
  • 승인 2019.04.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아이심리백과] 아이 마음 읽기

Q. 아이가 문화센터에서 발레를 배우고 있습니다. 발레가 너무 하고 싶대서 시작했는데 요즘은 발레하기 싫다고 울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제 발레 그만할까?"라고 물어봤더니 또 하겠답니다. 기분에 따라 다른 것 같은데… 발레 하기 싫다고 우는 아이를 보면 그만두는 게 맞는것 같다가도, 또 그만둘까 물어보면 계속 하겠다고 하니 답답합니다. 아이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까요?

ⓒ베이비뉴스
ⓒ베이비뉴스

A. 고민이 많이 되시겠습니다. 울면서 들어가는 아이를 보면 당장 그만두라고 하고 싶은데 또 그만두지 않겠다고 하니 그만둘 수도 없고. 변덕쟁이 아이를 보면서 속상하고 고민하는 순간에도 견뎌주어야 하는 것이 엄마인가 봅니다. 일단은 왜 하기 싫은지, 또 왜 그만두기 싫은지 아이와 함께 대화를 해보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아이의 감정을 반영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아이의 마음을 먼저 읽어줍시다. 아이가 발레 수업 들으러 가기 싫다고 울 때, "왜 가기 싫은데?"라고 묻기보다 "넌 지금 발레 하기 싫은데, 발레 하러 가야 할 시간이 돼서 슬프구나"를 먼저 해보는 것입니다.

그러면 아이는 자신의 마음을 엄마가 알아준다는 생각이 들며 마음이 조금 편안해질 것입니다. 보통 일반적인 엄마들은 이런 상황이 생기면 대책을 세우기 위해 이유부터 물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유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의 마음입니다. 

◇ 아이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아이의 힘든 마음을 먼저 읽었다면 이제 어떤 것이 아이를 힘들게 하는지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봅시다. 수업시간이 돼서 교실에 들어가야 하는데 아이가 울기 시작했다면, 어쨌든 수업 시간이니 그냥 울며 들어가게 하기 보다는 5분이라도 잠깐 그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들어가는 것이 아이가 자신의 마음을 생각하고 정리하는 것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감정은 표현하면서도 그 감정에 대한 이유를 스스로 찾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발레를 할 때 어려운 자세를 한 채 멈춰있는 것이 어려워서 울 수도 있고, 수업 시간에 자신을 불편하게 만드는 친구나 선생님이 그 이유가 될 수도 있습니다. 아이와 차근히 이야기하면서 어떤 것이 아이를 불편하게 했는지, 그것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 함께 생각해볼 시간이 필요합니다. 

아이가 이랬다가 저랬다가 한다고 아이에게 확실히 하라고 혼내거나 윽박질러서는 안됩니다. 고민하는 아이의 감정을 받아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들은 아직 원인과 결과를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고, 따라서 발레 하기 싫은 이유를 스스로 못 찾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변덕을 부리면 견디기 어려울 정도로 짜증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이 또한 그런 상황이 마음 편하지만은 않습니다. 아이의 불안한 감정을 받아들이고 공감하도록 노력해 봅시다. 

◇ 스스로 결정하게 하되, 제한을 둡니다 

엄마가 지나치게 허용적이거나 혹은 통제적일 때 아이는 불안을 느끼고 변덕스럽게 행동할 수 있습니다. “발레 시간이 되면 수업에 들어가야 하고 더 이상 하고 싶지 않다면 들어가지 않아도 좋아. 하지만 두 번 이상 수업에 들어가지 않으면 엄마는 이제 네가 발레를 그만하겠다는 것으로 생각할게” 정도의 제한을 정해서 아이가 만약 정말로 하기 싫은 마음이라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적당한 제한을 설정하는 것은 아이에게 해도 되는 것과 안 되는 것을 명확히 알게 해줍니다. 그러면 아이들은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고 자신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게 되는 것입니다.

*칼럼니스트 윤나라는 두 딸을 키우며 많은 것을 배워가는 워킹맘입니다. 사랑 넘치는 육아로 슈퍼맘, 슈퍼대디가 되고 싶지만 마음같지 않을 때가 많은 부모님들과 함께 시행착오를 겪으며 고민하고자 합니다. 한국통합예술치료개발원 교육현장개발부 선임연구원이자 국제공인행동분석가(BCBA)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