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보는 킨텍스 홀가분 베이비페어, '우리 아이 위한 첫 유모차 고르기'
함께 보는 킨텍스 홀가분 베이비페어, '우리 아이 위한 첫 유모차 고르기'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4.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신생아 유모차로 안성맞춤 '잉글레시나 트릴로지' 홀가분 베이비페어 E-01 부스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삼성카드와 함께하는 홀가분 베이비페어 with 코베가 진행되고 있다. 오는 28일까지 열리는 홀가분 베이비페어 with 코베에 자녀를 키우는 많은 관람객들의 방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이의 첫 번째 유모차를 구입하기 위해 베이비페어에 방문한 소비자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57년 전통 이태리 프리미엄 브랜드 잉글레시나와 함께 우리 아이를 위한 첫 번째 유모차를 고르는 방법을 알아보자. 

ⓒ잉글레시나
ⓒ잉글레시나

신생아는 아직 목을 가누지 못하고 허리에 힘이 없기 때문에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누워서 보낸다. 따라서 침대처럼 등받이 각도를 일자로 조절할 수 있는 유모차를 사용해야 한다. 잉글레시나 관계자는 "시중의 많은 유모차들이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유모차라고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신생아가 사용하기에 부적합한 유모차도 많다"며 "신생아 유모차는 국가기술표준원의 규격에 따라 A형과 B형 유모차 중 등받이 각도가 150도 이상 조절되며, 허리와 다리를 펼 수 있는 A형 유모차가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신생아 유모차는 등받이 각도뿐만 아니라 서스펜션과 같은 충격 흡수 장치가 바퀴에 적용되어 있는지도 체크해야 한다. 서스펜션은 불규칙한 노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충격을 흡수해 아이에게 전달되는 흔들림을 감소시킨다. 이는 목 근육 성장이 덜 된 어린 아이의 머리가 강하게 흔들려 생기는 ‘흔들린 아기 증후군’을 방지한다.

◇ 이태리 프리미엄 절충형 유모차, '잉글레시나 트릴로지'

잉글레시나 트릴로지는 등받이 각도가 180도로 눕혀지는 A형 유모차로 신생아부터 4살까지 사용할 수 있다. 앞 뒤 네 바퀴 모두 소프트 서스펜션이 적용되어 운행 중 노면에서 발생하는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한다. 뿐만 아니라 9.5Kg의 가벼운 무게로 사용하는데 부담이 없고, 원액션 폴딩으로 한 번의 동작만으로도 쉽게 유모차를 접고 펼 수 있어 편리하다. 한 단계 더 확장되는 차양막은 자외선 차단 및 생활 방수가 가능해 다가오는 여름 더욱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잉글레시나 트릴로지를 실제로 보고 싶다면 이번 주 일요일까지 킨텍스에서 열리는 홀가분 베이비페어에 방문해보자. 잉글레시나는 박람회 현장에서 트릴로지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특별 할인과 함께 4계절 이너시트를 증정하고, 구입 후 포토 후기를 남기는 고객에게는 시력보호 방풍커버를 추가로 증정할 예정이다. 잉글레시나 부스는 킨텍스 제 1전시장 E-01에 위치하고 있으며 출입구 바로 앞에 있어 쉽게 찾을 수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