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 처음 난임부부 지원 바우처사업 7월부터 시행
부산시, 전국 처음 난임부부 지원 바우처사업 7월부터 시행
  • 박세진 기자
  • 승인 2019.05.0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7일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난임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부산시는 초저출산시대의 난임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 처음으로 '부산시 난임 지원 추진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난임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부산시의 이번 난임 지원대책은 지난 3월28일 부산시의 시민청원 게시판인 'OK1번가 시즌2'에 난임부부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청원글이 역대 최대 공감수를 얻은 후 추진됐다.

이 사업은 오는 7월부터 시행된다. 시에 따르면 현재 부산에 거주하며 결혼한 세대의 14%, 1년에 2100여가구가 난임을 겪고 있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연간 소요예산 14억원을 책정하고 100% 시비로 충당하기로 결정했다.

주요 사업 내용은 부산시는 먼저 소득과 관계없이 난임 시술비를 지원한다. 현재 30여개의 의료기관에서 시행 중인 체외수정·인공수정시 발생하는 본인부담금 중 최대 50만원 이내, 1인 10회까지 지원한다. 단, 국가지원을 받는 기준 중위소득 180% 이하의 대상은 제외된다.

또 부산시는 난임 주사제 투약 시 발생하는 비용에 대해 1회 1만원씩, 최대 8주 동안 총 56만원을 지원한다. 또 시술 대상사들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300여개 의료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어 접근성을 높이고, 진료 선택권을 보장할 방침이다.

난임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난소 나이 검사비용도 지원한다. 결혼 후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 보건소 방문 시 지급받는 쿠폰을 통해 검사비 6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단, 만 35세 이상의 경우 6개월 이상 임신이 되지 않아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부산시는 이번 지원대책으로 Δ난임 대상자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 Δ민관 의료기관을 통해 난임 주사투약에 어려움이 없도록 편리성 및 선택권 제고 Δ난임 조기발견으로 출산율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오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난임 관련 시민청원은 게시판이 생긴 이래 가장 많은 공감을 받았다"며 "시의 대책이 충분하지는 못하지만 고통을 나누겠다는 의지는 명확하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위한 더 나은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