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급·간식비 1745원? 11년째 제자리
어린이집 급·간식비 1745원? 11년째 제자리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5.1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인포그래픽] 유치원·초등학교의 절반 수준...학부모 90% “전혀 몰랐다”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우리 아이에게 점심 한 끼와 간식 두 번을 먹이려면 얼마가 들까요. 정부가 책정한 어린이집 급·간식비 기준은 ‘최소 1,745원’. 11년째 오르지 않고 있는 어린이집 급·간식비 현황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우리 아이에게 점심 한 끼와 간식 두 번을 먹이려면 얼마가 들까요. 정부가 책정한 어린이집 급·간식비 기준은 ‘최소 1745원’. 11년째 오르지 않고 있는 어린이집 급·간식비 현황을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습니다.

현재 온라인 검색창에 ‘유기농 두부’를 검색하면 평균 3000원. 우유 한 통은 2500원. 그런데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1745원입니다. 다시 말해, 정부가 책정한 급·간식비로는 두부 한 모도 살 수 없습니다.

유치원의 사정은 어떨까요. 2019년 4월, 서울 지역의 급식비는 3000원 안팎. 어린이집 급·간식비보다 1.7배 높습니다.

2019년 서울시교육청에서 발표한 공립초등학교 초등학교 급식비 지원 단가는 인건비를 제외하고 약 3108원으로 어린이집 급·간식비의 1.8배입니다.

그렇다면 어린이집 급·간식비 1745원은 언제, 어떻게 정해진 걸까요. 2009년, 보건복지부 보육사업지침에 따라 보육아동급식비 기준은 1745원으로 책정됐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소비자물가지수는 21.4%, 아이들이 즐겨 먹는 바나나 값은 11년 사이 34% 올랐는데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11년째 멈춰 있다는 말입니다.

영유아기의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은 이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베이비뉴스 조사 결과 무려 90.4%가 어린이집 급간식비 지원 금액이 ‘1745원’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어린이집 급간식비 적정 금액에 대해서는 81.6%가 ‘3000원 이상’을 택했습니다. 11년째 동결된 급식비 기준에, 어디에 다니는지에 따라 먹거리의 질이 달라지는 아동 급식 실태, 이대로 괜찮은 걸까요?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