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수? 1.7명”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수? 1.7명”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5.0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한국교통안전공단, 프로미클래스서 ‘교통안전법규’ 강의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유수재 한국교통안전공단 교수가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를 주제로 강의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유수재 한국교통안전공단 교수가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를 주제로 강의했다. 최대성 기자 ⓒ베이비뉴스

한국교통안전공단 측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운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수재 한국교통안전공단 교수는 9일 대구 달서구 죽전동 더킹덤에서 열린 DB손해보험 프로미클래스에서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를 주제로 강의했다.

이날 유 교수는 도로교통법과 함께 안전한 운행요령에 대해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우리나라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1.7명이다. 이 중 보행자 교통사고, 음주운전 사고, 고령자 교통사고, 사업용 자동차 사고가 특히 위험하다.

그는 도로교통법에 기반한 안전운전수칙도 설명했다. 유 교수는 “운전자는 신호등에 적색등이 들어오면 정지선, 횡단보도 및 교차로 직전에서 정지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회전을 할 땐 항상 일시정지하고 좌우를 확인하고 가라”고도 조언했다.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에서의 통행 우선순위도 언급했다. 가장 먼저 갈 수 있는 차는 선 진입 차량이다. 다음으로는 폭이 넓은 도로에서 진입하는 차량이다.

달라진 도로교통법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모든 도로에서는 전 좌석 안전띠를 착용해야하고,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작동도 의무화해야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사업 및 교통체계 운영, 관리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육상, 항공, 철도 등 교통 전 분야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각종 교통안전사업을 펼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