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은 ‘유채꽃’ 절정… 이번 주말 축제 연다
지금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은 ‘유채꽃’ 절정… 이번 주말 축제 연다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5.1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노란 유채꽃밭 즐기기 테마 포토존부터 체험, 공연 등 즐길거리 운영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서울에서도 유채꽃을 즐길 수 있는 한강의 숨겨진 봄꽃 명소인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은 지금 노란 유채꽃이 절정이다. 지하철과 버스, 또는 가벼운 발걸음으로도 충분히 닿을 수 있는 한강으로 봄 나들이를 떠나보자.

ⓒ서울시
ⓒ서울시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11~12일 양일간 반포한강공원 서래섬 일대에서 ‘2019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유채꽃밭 즐기기 테마 포토존은 축제의 주인공 유채꽃을 주제로 한 플라워월, 플라워벤치부터 축제와 어울리는 시민들의 자작 문구가 설치되어 꽃밭을 거닐며 봄날의 추억이 될 사진을 찍어볼 수도 있고 아기자기한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꽃밭에서 인증사진을 찍어 본인의 SNS에 업로드하고 운영요원에게 확인받은 방문자에게는 매일 선착순 100명 한정으로 사진 찍을 때 활용할 수 있는 소품을 증정한다.    

그린 손수건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컬러테라피, 미니부케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6시까지 상시 진행된다. 또한 한강 역사해설가와 함께 하는 ‘서래섬꽃밭 탐방’은 매일 오후 3시와 4시에 총 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운영본부에서 현장 접수하면 된다. 

포크와 재즈 장르의 버스킹 공연이 매일 낮 12시와 오후 2시에 진행되고,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석고마임 공연도 볼 수 있다. 마지막 날 특별히 준비된 ‘커버댄스 이벤트’는 매일 낮 1시와 오후 5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 주말인 18~19일에는 애프터 페스티벌이 열린다. 작년 10월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에서 시작된 이 행사는 축제 후 남겨진 꽃 활용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해 환경과 자원에 대한 관심을 높여왔다.

애프터 페스티벌은 한강 자원봉사 단체인 ‘플리(FLRY,Flower Recycling)’에서 기획 및 주최하고 그린트러스트, 아모레퍼시픽, 애플폭스에서 후원한다.

애프터 페스티벌이 열리는 양일간 오전 11시부터 저녁 6시시까지 유채꽃과 농가에서 갓 수확해온 꽃으로 부케를 만들거나 유채꽃 염색, 드로잉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재활용품을 활용한 포토존 등 다양한 이벤트와 풍성한 즐길거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축제 페이스북 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이번 주말 유채꽃 가득한 한강 서래섬에서 가족, 연인, 친구들과 즐거운 봄날을 만끽해보시라”며 “다만 이번 봄철 일교차가 큰 날이 이어지면서 일부 꽃밭 상태가 양호하지 못한 점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