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라이어에서 한계치 4배 넘는 전자파 ‘논란’
에어프라이어에서 한계치 4배 넘는 전자파 ‘논란’
  • 김정아 기자
  • 승인 2019.05.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헨즈 통돌이 오븐,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건전지 방식으로 전자파 걱정 없어

【베이비뉴스 김정아 기자】

에어프라이어 전자파 논란으로 통돌이 오븐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제품 사진은 헨즈 통돌이 오븐. ⓒ홈에이스
에어프라이어 전자파 논란으로 통돌이 오븐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제품 사진은 헨즈 통돌이 오븐. ⓒ홈에이스

에어프라이어에서 전자레인지의 40배가 넘는 전자파가 나왔다는 언론 보도에 ‘통돌이 오븐’이 재차 주목받고 있다.

에어프라이어는 기름 없는 튀김기로 건강 친화적이란 인식이 높았다. 그러나 지난 9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유명 에어프라이기에 음식물을 넣고 180도의 온도에서 조리를 했더니 전자파 수치가 300μT까지 올랐고 최종 측정치는 564.1μT를 기록했다.

이는 전자레인지 전자파의 최대 40배 정도이며, 국제적 최대 한계기준치인 83.3μT에 비해선 4배가 넘는다. 

반면, 헨즈의 통돌이 오븐은 건전지로 작동되기 때문에 전자파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헨즈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헨즈 통돌이 오븐은 로스팅빔으로 자동으로 재료를 뒤집어 주기 때문에 음식을 익히기 위해 계속 지켜보거나 직접 뒤집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기름이 튀지 않아 위생적이기도 하다.

지난해 6월 정식 출시된 헨즈의 ‘통돌이 오븐’은 지난해 7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통돌이 오븐’은 말 그대로 원통처럼 생긴 오븐이 360도 회전하며 재료를 익히는 조리기구다. 기름이 튀지 않고 재료를 뒤집어줄 필요가 없는 편리한 기능이 입소문을 타면서 지난해 8월 한 홈쇼핑에서 30분 만에 5700개가 매진될 정도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