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살 여자애가 아이를 낳았다?
일곱 살 여자애가 아이를 낳았다?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9.05.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조선의 21대 임금 영조 시절 일어난 기묘한 이야기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일곱 살 여자애가 아이를 낳았다?

2. 때는 조선 후기 21대 임금인 영조(英祖)시절의 이야기다. 어느 날 영조는 경상 감사 김응순(金應淳)에게 충격적인 보고를 받게 된다.

3. “산음현(현재 경상남도 산청군)에 일곱 살 먹은 여자가 잉태해서 사내아이를 낳았습니다.”

4. 소식을 접한 영조는 요괴의 인물 중의 큰 것이라고 하면서 크게 우려했다. 좌의정 한익모(韓翼謩)와 좌부 승지 윤면헌(尹勉憲)이 아이를 없애야 한다고 청했다.

5. 하지만 영조는 “이 역시 나의 백성 중의 한 아이다. 어찌 무고한 사람을 죽일 수 있단 말인가”라며 거부했다. 다만, 영조는 문학 구상(具庠)에게 명하여 염탐하라 했다.

6. 이 이야기는 영조실록과 이덕무(李德懋)가 쓴 ‘청장관전서’에 기록돼 있다.

7. 구상이 산음현에 도착해 여러 가지 조사를 끝내고 궁궐로 돌어와 서계(書啓)를 읽었다. 서계는 암행어사와 같은 봉명관의 복명서를 말한다.

8. 구상은 7세 여아가 아이를 낳은 게 사실이며, 소금 장수 송지명(宋之命)의 아들이라고 보고했다.

9. 청장관전서에 따르면 “여아는 세 살에 음모(陰毛)가 났으며, 여섯 살이 되자 그리 크지는 않고 오직 보통 여섯 살 된 아이와 같았는데, 아이를 밴 뒤에 쑥 자라서 열네 댓살 된 여자와 같았다”고 돼있다.

10. 영조는 서계를 듣고 애초 아이를 죽이지 말라고 했으나, 불안감이 커져 그 여아와 아이를 섬으로 유배 보내 노비로 삼으라고 명했다.

11. 그렇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은 여아는 유배지에 도착하자마자 아이와 함께 죽음을 맞이했다고 기록돼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