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프로미클래스' 여성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정보가 가득
[화보] '프로미클래스' 여성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정보가 가득
  • 김재호 기자
  • 승인 2019.05.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프로미클래스' 여성운전자교실 스칼라티움 강남점서 열려

 【베이비뉴스 김재호 기자】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가 16일 오후 스칼라티움 강남점서 열렸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가 16일 오후 스칼라티움 강남점서 열렸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에 마련된 DB손해보험 부스에서 참석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에 마련된 DB손해보험 부스에서 참석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따뜻한 날씨속에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칼라티움 강남점에서 여성의 안전을 약속하는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가 열렸다. DB손해보험이 후원하는 프로미클래스는 기존 맘스클래스의 유익한 강의를 기반으로 마련한, 2040 여성운전자를 위한 강연이다.

시작은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라는 제목으로 도로교통공단 김수영 부장이 프로미클래스에 참여한 많은 여성운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이어서 '초보운전자가 알아야 할 자동차보험 특강'이라는 주제로 DB손해보험 강북TC 최진영 지점장이 자동차보험에 관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잠시 쉬는 시간을 가진 참가자들은 마지막으로 지음요가 현지현 강사가 참가자들과 함께 운전자 요가 및 스트레칭을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으며 모든 강의 끝난 후 참가자들은 경품을 받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6일 오후 스칼라티움 강남점서 열린 '프로미클래스'에 나이를 불문하고 많은 여성운전자들이 참여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16일 오후 스칼라티움 강남점서 열린 '프로미클래스'에 나이를 불문하고 많은 여성운전자들이 참여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라는 제목으로 도로교통공단 김수영 부장이 프로미클래스에 참여한 많은 여성운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초보운전자가 실수하기 쉬운 교통안전법규'라는 제목으로 도로교통공단 김수영 부장이 프로미클래스에 참여한 많은 여성운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도로교통공단 김수영 부장이 프로미클래스에 참여한 많은 여성운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도로교통공단 김수영 부장이 프로미클래스에 참여한 많은 여성운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였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DB손해보험 강북TC 최진영 지점장이 자동차보험에 관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DB손해보험 강북TC 최진영 지점장이 자동차보험에 관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강북TC 최진영 지점장이 자동차보험에 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강북TC 최진영 지점장이 자동차보험에 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지음요가 현지현 강사가 참가자들과 함께 운전자 요가 및 스트레칭을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지음요가 현지현 강사가 참가자들과 함께 운전자 요가 및 스트레칭을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참가자들과 함께 운전자 요가 및 스트레칭을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참가자들과 함께 운전자 요가 및 스트레칭을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프로미클래스에 참석한 여성운전자들을 위해 다양한 경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프로미클래스에 참석한 여성운전자들을 위해 다양한 경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에 참석한 여성운전자들을 위해 다양한 경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여성운전자교실 '프로미클래스'에 참석한 여성운전자들을 위해 다양한 경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김재호 기자 ⓒ베이비뉴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