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자주 일어나…'주의 필요'
0~1세 영아, 고데기 화상 사고 자주 일어나…'주의 필요'
  • 김정아 기자
  • 승인 2019.05.2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고데기 발열판 온도, 최고 215℃까지 상승…"보호자 각별히 주의해야"

【베이비뉴스  김정아 기자】

고데기 근처에 앉아있는 어린이의 모습과 가열된 고데기에 화상을 입은 손. ©한국소비자원
고데기 근처에 앉아있는 어린이의 모습과 가열된 고데기에 화상을 입은 손. ©한국소비자원

가정용 전기머리인두, 고데기에 화상을 입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 화상사고가 많아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5년간(2014~2018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고데기 관련 위해사례는 총 755건으로, 매년 130여 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고데기 위해사례는 열에 의한 화상이 562건(74.4%)으로 가장 많았고 화재·폭발 115건(15.2%), 모발 손상 30건(4.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가 확인된 532건의 화상 사례를 살펴보니, 10세 미만 어린이가 다친 사례가 268건(50.4%)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이중 0~1세 영아가 174건으로 전체 영유아 사고의 64.9%를 차지했다.

위해 부위별로는 10세 미만 어린이 화상 사례 268건 중 74.6%(200건)가 손이나 팔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 기간이 확인되는 68건 중 10세 미만 어린이는 '2주 이상~1개월 미만'의 비교적 장기 치료가 필요한 사례가 23건(54.8%)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치료기간이 더 길었다. 이는 어린이의 피부 두계가 얇아 같은 온도에서도 더 깊에 손상을 입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되는 고데기를 구입해 발열판의 최고 온도를 측정했더니 215℃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치를 끈 후에도 5분가량 100℃ 이상 유지됐고 약 20~25분이 경과한 후에야 40℃ 이하로 떨어졌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영유아·어린이가 사용중이거나 사용 후에 방치된 고데기의 열기로 인해 화상을 입는 경우가 많으므로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소비자원은 가정에서 고데기를 사용할 때는 ▲구입 전에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받았는지 확인하고, ▲사용한 고데기는 전선을 뽑고 발열판의 열기가 식을 때까지 내열파우치 또는 영유아의 손이 닿지 않는 안전한 장소에 보관해야 하며, ▲화상을 입은 경우 즉시 병원에 방문해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