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 이상 된 만성두드러기… 원인에 따른 치료와 관리 필요
6주 이상 된 만성두드러기… 원인에 따른 치료와 관리 필요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6.1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열성은 '음혈' 부족, 한성은 '기혈' 순환 정체가 원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두드러기는 피부가 붉어지거나 흰색으로 부풀어 오르고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는 질환이다. 다섯 명 중 한 명이 일생에 한 번 쯤은 경험할 정도로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고, 보통 1~2주면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다만 두드러기증상이 6주 이상 계속되면 만성두드러기로 보는데 이 때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나아질 수 있다.

만성두드러기는 증상 유형별 원인 치료가 필요하다. 크게 열성두드러기와 한성두드러기로 나눌 수 있는데, 열성두드러기는 특히 밤에, 그리고 수면이 부족할 때 증상이 심해진다. 술이나 고기, 매운 음식을 먹었을 때, 주변이 덥거나 운동 후 열이 올랐을 때 발생한다. 

이와 달리 찬바람을 쐬거나 찬물을 맞았을 때 두드러기 증상이 나타난다면 한성두드러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피곤할 때 두드러기가 심해지거나, 자고 나면 두드러기가 가라앉거나, 샤워 후 수건으로 닦을 때 두드러기가 생기는 것도 한성 두드러기가 가진 특징이다.

서울 도봉구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 ⓒ한국한의원
서울 도봉구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 ⓒ한국한의원

서울 도봉구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은 “열성두드러기는 두드러기 환자의 80~90%에게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피부에 열이 발생하면서 두드러기증상이 나타난다. 이는 혈액성분을 포함해 인체의 염증과 열을 제어 할 수 있는 기저물질인 ‘음혈’이 부족해져 나타난다. 인체에 음혈을 공급해 열을 풀어주는 치료로 접근해야 열성두드러기를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성두드러기는 피부에 온기가 부족해서 기혈순환이 정체된 것이 문제다. 이 경우 기혈을 공급하는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다. 또 외부의 차가운 기온이나 환경이 기혈순환을 더 어렵게 할 수 있으므로 피부의 온기를 잃지 않는 생활관리도 병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두드러기는 환자마다 다른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기에 치료에 앞서 증상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한의원은 정밀 진단 후 환자 상태에 따라 한방두드러기약을 처방한다. 열성두드러기 환자에게는 부족한 음혈을 공급하는 한약을 사용해 피부에 쌓인 열을 풀어주고, 한성두드러기에는 기혈을 보충하는 한약으로 기혈정체를 해결하는 식이다.

김기범 원장은 "환자의 체질까지 고려해야 두드러기 치료 시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발병원인과 체질에 따른 맞춤처방이 중요하다"며 평소 ▲충분한 수면 ▲식습관 개선 ▲스트레스 관리 ▲체력관리 등의 생활습관 관리를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원장은 “피부에 열이 부족해도, 넘쳐도 두드러기와 같은 피부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 때 원인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어야 성공적으로 두드러기를 치료할 수 있다. 따라서 6주 이상 두드러기를 겪고 있다면 정밀 진단을 통해 두드러기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병원을 찾아 두드러기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