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고, 달리고!’, 함성 가득했던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
‘치고, 달리고!’, 함성 가득했던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6.2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현장] 다문화 가족 초청 야구교실, 타격·수비·게임 등 훈련 기회 제공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힘껏 쳐!”, “뛰어!”

22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야구장에서 열린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은 야구 선수로 변신한 아이들을 향한 응원의 함성으로 가득했다.

야구 꿈나무들은 보호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심히 배트를 휘둘렀고, 가족들은 아이들의 활약상을 휴대폰 카메라에 담았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이 22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야구장에서 열렸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이 22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야구장에서 열렸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동국제약의 우리 아이 건강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되는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이 22일 경기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 야구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어린이 야구교실, 다문화 가족 초청 야구교실, 양준혁 선수가 함께하는 야구교실, 어린이 야구교실 등으로 꾸며졌다.

그중 두 번째 클래스로 마련된 다문화 가족 초청 야구교실에는 총 20가족이 참여했다. 아이들은 타격과 수비, 게임의 룰 등을 배우며 야구를 체험하고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사형제와 함께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을 찾은 여태은 씨는 “첫째와 둘째가 야구를 너무 좋아한다. 첫째는 학교에 갈 때도 유니폼을 입고 갈 정도다. 둘째는 최근 일기에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 내용을 가득 적었더라. 온 가족이 다 같이 와서 아이들이 제일 좋아하는 운동을 하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니 좋다”고 웃어보였다.

야구를 가르친 임영훈 코치는 “아이들이 야구를 재밌게 느낄 수 있도록 재미 위주로 가르치려고 했다. 친구들끼리 어울려 야구를 하면서 스스로 룰도 정하고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생각을 전했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에서는 아이들에게 타격과 수비 훈련 등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에서는 아이들에게 타격과 수비 훈련 등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게임 후에는 시상식을 마련해 타격왕과 수비왕, MVP를 뽑았다. 타격왕에게는 양준혁 해설위원의 사인이 들어간 배트를, 수비왕에게는 글러브를 선물로 증정했다. MVP에게는 배트와 글러브 모두를 지급했다.

타격왕으로 뽑힌 윤이재 군은 “배트로 공을 치는 게 재밌었다. 상을 받아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 군의 아버지인 윤강원 씨는 “다문화 가족 아이들과 서로 협력하면서 좋은 게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8세 헬러저스틴 군은 이날 수비왕으로 선정되는 동시에, 럭키드로우 이벤트에서 1등에 당첨돼 LG퓨리케어 미니공기청정기를 경품으로 받았다. 저스틴 군은 “야구 배트로 공을 치는 게 재밌었다. 수비왕이 돼서 좋다. 1등에 당첨돼서 아주 좋다”고 전했다.

MVP로 선정된 8세 이현서 양은 수줍어하며 “재밌었다. 좋았다”는 짧은 소감을 남겼다. 이 양의 보호자인 이상환 씨는 “‘마데카솔 어린이 축구교실’에 몇 번 신청을 했었다. 야구교실이 있는 것을 알고 신청 대상이 아이 연령에 맞아 신청했는데 선정됐다. MVP로 선정되는 것은 생각지 못 했는데 정말 놀랐다”고 뿌듯한 기분을 드러냈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에서는 시상식도 진행했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마데카솔 어린이 야구교실’에서는 시상식도 진행했다. 김재호·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윤정호 도곡야구아카데미 대표는 “좋은 취지의 행사에 참여하게 돼서 뜻 깊고, 야구를 좋아하는 아이들끼리 만나서 분위기도 화기애애했다. 이런 기회가 계속 있길 바란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동국제약 마데카솔 담당 PM 백종혁 차장은 시상식을 통해 “이번 행사에 2천여 명이 신청했고 80명만이 뽑혔다.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이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