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내시도 ‘아빠’가 될 수 있었다?
조선시대 내시도 ‘아빠’가 될 수 있었다?
  • 이중삼 기자
  • 승인 2019.06.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역사 속 육아 이야기③] 양자제도를 통해 아빠가 될 수 있었던 '내시'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교과서에 있는 딱딱한 역사 이야기가 아닙니다. 역사책에서는 결코 배울 수 없는 역사 속 숨겨진 육아 이야기를 재미있게 전하는 카드뉴스 '역사 속 육아 이야기'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조선시대 왕을 보좌했던 '내시'의 이야기입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조선시대 내시도 아빠가 될 수 있었다?

2. 조선시대 궁녀(宮女)는 결혼할 수 없었지만, 내시(內侍)는 정상적으로 결혼해 가정을 꾸릴 수 있었다.

3. 하지만 내시의 혼인을 두고 당시 사대부들은 매우 부정적인 눈으로 바라봤다.

4. 조선후기학자 이긍익(李肯翊)이 쓴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에 따르면 “내시들이 장가들고 가정을 가지는 것은 이치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성인의 법도가 아니다”라고 할 정도였으니 말이다.

5. 하지만 엄연히 내시도 부인을 둘 수 있었다. 다만 내시는 성적으로 고자였기 때문에 양자(養子)제도를 통해 아빠가 될 수 있었다.

6. 해당 내용은 내시 족보인 ‘양세계보(養世系譜)’ 서문에서 구체적으로 나와 있다.

7. “성씨(姓氏)의 부자(父子)는 아니지만 각 성씨(姓氏)의 자식을 자손(子孫)으로 삼아 기른 것이 그 대가 오래되었다고 하였다. 아! 길러준 은혜도 낳아준 은혜(恩惠)에 못지않게 의(義)가 큰 것이니 그것을 감히 소홀히 하겠는가.”

8. 조선시대 기본법전인 ‘경국대전’은 내시의 양자로 3세 이전의 고자 아이를 데려오는 것을 허락한다고 돼있다.

9. 보통 1명~2명을 입양했지만, 재산이 많거나 권세가 큰 내시는 4명~5명의 양자를 들이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10. 조선시대 내시도 한 가족의 가장이 될 수 있었다. 심지어 첩까지 둘 수 있었다고 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