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후 10개월째 방치된 상도유치원, 태풍 견딜 수 있을까?
붕괴 후 10개월째 방치된 상도유치원, 태풍 견딜 수 있을까?
  • 김근현 기자
  • 승인 2019.07.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스토리뉴스] 침하된 지반 경사면에는 방수포 뿐... 폭우 시 사고날까 두려운 시민들

【베이비뉴스 김근현 기자】 

붕괴면을 드러낸 채 10개월간 방치된 상도유치원, 공사가림막 뒤는 상도초등학교 운동장이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붕괴면을 드러낸 채 10개월간 방치된 상도유치원, 공사가림막 뒤는 상도초등학교 운동장이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지난해 9월 폭우로 인해 붕괴된 상도유치원. 그 뒤로 10개월이 지났지만, 사고 현장은 아직도 위태롭게 방치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사고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는 사고현장을 방문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현장 수습에 전념하라"고 질타했지만, 붕괴된 상도유치원은 아직도 수습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번 주말 또 다시 태풍 다나스가 찾아올 예정입니다. 본격적인 태풍, 폭우 시즌의 시작입니다. 폭우가 올 경우 또 다시 사고가 날까 주민들의 우려는 높지만, 실제 적용된 대책은 방수포 뿐이었습니다. 붕괴사고 직후 철근 지지대를 설치하긴 했지만,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엔 역부족인 실정입니다.

◇ 상도유치원과 마주한 상도초등학교, 추가 사고예방 안전대책은 '無'

상도유치원 붕괴면과 마주한 상도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아이들이 축구 놀이를 하고 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상도유치원 붕괴면과 마주한 상도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아이들이 축구 놀이를 하고 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현재 상도유치원은 일부만 철거가 진행됐고, 남은 건물은 약간의 철골구조물로 붕괴면을 지지하고 있을 뿐, 별다른 대책이 없는 실정입니다. 바로 옆 상도초등학교 운동장으로 지반 침하가 추가로 진행된다면 대참사가 예상된다는 우려가 높습니다. 하지만 상도초등학교 운동장과 상도유치원 사이의 안전 대책은 얇디 얇은 플라스틱 소재 가림막뿐입니다.

무너진 지반의 경사면에 파란색 방수포가 덮혀 있다. 폭우시 2차 붕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무너진 지반의 경사면에 파란색 방수포가 덮혀 있다. 폭우시 2차 붕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붕괴면을 철골 구조물로 지지해 파란 가림막을 쳐 놨지만, 붕괴됐던 그 모습 그대로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붕괴면을 철골 구조물로 지지해 파란 가림막을 쳐 놨지만, 붕괴됐던 그 모습 그대로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 무너진 지반 경사면 아래 주택가 있지만... 폭우시 안전대책은?

무너진 상도유치원 경사면 아래 주택가와 사람이 지나다니는 골목이 있지만, 역시 재붕괴 안전대책은 없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무너진 상도유치원 경사면 아래 주택가와 사람이 지나다니는 골목이 있지만, 역시 재붕괴 안전대책은 없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사고현장 인근에서 현장 관계자라고 주장한 시민은 "안전 조치는 전부 잘 이뤄지고 있고 아무 문제없다"며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또 주무관청인 동작구청 관계자는 "현재 서울시교육청의 증거보전 신청으로 건드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하면서 "시공사에서 현장에 상주관리자를 배치해 관리하고 있고, 월 1~2회 전문가들이 안전진단을 하며 미비한 안전조치에 대해 보완을 요구하고 있고 결과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 오게 될 폭우와 관련한 안전조치로는 "방수포 설치 및 배수펌프 등의 조치를 한 것으로 파악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무너진 지반 경사면 아래 주택가에 사는 주민들은 삭아서 손대면 금방 찢어질 듯한 천 가림막만이 사고현장과 주택가 사이에 설치돼 있을 뿐, 폭우에 의한 추가적인 지반 침하 안전대책은 미흡해 보인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폭우가 내릴 경우 토사의 쓸림이 예상되지만, 불안을 불식시킬만한 완전한 사고예방책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입니다.

◇ 조속한 철거와 안전 대책은 미루고 법정다툼만...

무너져내린 상도유치원의 붕괴면에 구조물이 드러난 채 방치돼 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무너져내린 상도유치원의 붕괴면에 구조물이 드러난 채 방치돼 있다. 김근현 기자 ⓒ베이비뉴스

사고 후 10개월이 지나도록 복구가 지지부진한 이유는 다세대주택 시공사와 주무관청이 법정다툼 만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동작구는 지난 5월 시공사를 상대로 잔해 철거비용 1억 1000여 만원을 청구하려 했지만 시공사가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고, 동작구는 즉각 항소한 상태입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 서울시교육청은 시공사를 상대로 60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법정다툼에만 집중한 사이, 아이들은 안전한 체육활동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고, 주민들은 2차 붕괴 사고가 일어날까 불안감에 사로잡혀 있는 상태입니다. 여기에 서울시교육청의 증거보전 신청으로 붕괴현장은 계속해서 방치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현장에서 만난 한 학부모는 "공사를 빨리 끝내달라. 초등학교가 바로 뒤라 가까운데 애들한테 위험하다"며 두려움을 나타냈습니다.

사계절이 돌아 다시 여름이 된 지금, 본격적인 장마철과 태풍 시즌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운동장에선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고 있지만, 불안한 부모들은 운동장에 아이들을 내보내기 무섭다고 호소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건축 전문가는 베이비뉴스와의 통화에서 "폭우로 한번 무너진 지반의 안정성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면서 "폭우에 의한 지반 침하 경사면의 토사 유실방지대책으로 방수포는 역부족"이라면서 추가적인 안전대책을 주문했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주민과 아이들의 안전입니다. 안정성이 깨진 지반은 언제 무너져도 이상할 게 없습니다. 붕괴된 상도유치원의 완전한 철거와 추가 지반 침하를 막을 기초지반 안정화 공사가 시급한 실정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