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밥 안 먹는 아이를 위한 식욕 돋워주는 음식은?
무더위에 밥 안 먹는 아이를 위한 식욕 돋워주는 음식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밥 먹기 싫어하면 쌀국수 활용하고 해산물 곁들여 단백질 섭취할 수 있게 해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올해는 일찍 시작된 더위로 아이들의 컨디션 관리가 쉽지 않다. 여름만 되면 기운 없이 쳐지고 입맛이 떨어져 밥은 안 먹고 하루 종일 찬 것만 먹는 여름형 식욕부진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많다. 부천 신중동 함소아 함선희 대표원장은 “이 시기에는 어른들도 지치기 쉬운데 무더위에 입맛이 떨어진 아이들의 식욕을 돋워주고 위장 기능을 좋게 하는 음식을 적절히 섭취해 여름 건강을 챙기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름철에 밥 잘 안 먹는 아이들의 식욕에 도움되는 음식 5가지를 알아봤다.

여름은 소화기 혈류량이 줄다보니 소화기는 더 냉해지고 예민한 상태가 된다. ⓒ함소아
여름은 소화기 혈류량이 줄다보니 소화기는 더 냉해지고 예민한 상태가 된다. ⓒ함소아

◇ 우리 아이도 여름형 식욕부진?

동의보감에서는 더위를 타고 기력이 없어지며 입맛이 떨어지는 ‘주하병’을 여름의 대표질환으로 보는데 이는 아이들도 쉽게 호소할 수 있는 증상이다. 이 경우, 식욕부진을 나타나는 아이들의 주요 특징은 밥과 같은 주식을 먹지 않고 음료나 물 종류만 마시려 하거나 과일로만 배를 채우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오후가 되면 피곤해하고 짜증이 늘어나는데 피곤하면 일찍 자야 하는데 오히려 잠들기 어려워하고 밤에도 자주 뒤척이며 숙면을 취하지 못한다.

◇ 여름철 아이 식욕을 돋우는 음식 5가지

▲ 푸른보약 매실

매실은 ‘푸른 보약’이라고도 불릴 정도로 잦은 배앓이로 고생하거나 더위로 식욕을 잃은 아이들에게 효과적이다. 특히 매실에는 칼슘, 구연산 성분이 풍부해 성장기 아이들 식단에 자주 활용하면 좋다. 여름 음식을 만들 때 설탕 대신 매실액으로 단맛을 내면 식욕을 돋울 수 있으며 너무 짜지 않게 하여 매실장아찌로 만들어 먹여도 좋다. 매실은 살균, 해독 작용으로 배탈과 설사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 여름철 소화기 증상이 잦은 때 매실액을 음용하면 도움이 된다.

▲ 땀 줄이고 식욕 돋우는 오미자

오미자는 시고, 쓰고, 달고, 맵고, 짠 5가지 맛을 모두 가지고 있다 하여 오미자로 불리는데 이 다섯 가지 맛은 각각 오장의 기운을 도와준다. 이는 폐와 신장의 기운을 도와 여름형 감기, 비염으로 인해 생기는 아이의 마른기침 증상을 완화해줄 수 있다. 특히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고 쉽게 지치며 갈증이 자주 생기는 경우에 물에 오미자액을 타거나 우려서 마시면 땀을 줄이며 식욕을 돋우는 효과가 있다.

▲ 달콤한 음료 대신 생맥차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계속 흐르는 땀은 체내의 체액과 진액의 소모가 높아지기 때문에 생맥산을 섭취해줌으로써 소모된 진액을 보충해줄 수 있다. 평소 잘 먹던 아이가 여름이 되면 물만 마시려 하고 밥을 안 먹으려 할 때 복용한다. 생맥산에는 인삼, 맥문동, 오미자를 끓여서 만드는데 맥문동은 수분과 진액을 보충해주고 오미자는 흩어진 폐의 기운을 수렴하고 땀을 멈추게 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인삼으로 원기를 보충해주기 때문에 여름철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 동남아 사람들의 여름나기 비결 크랩누들

기온이 높고 습한 날씨가 이어질 때는 동남아 음식 중에 아이들에게 적당한 음식을 눈여겨볼 수 있는데 동남아인들은 음식을 약간 짜게 먹음으로써 과도하게 배출되는 땀과 염분을 보충해준다. 무더위로 입맛을 잃은 아이라면 꽃게살과 쌀국수를 같이 넣고 볶은 크랩누들도 좋다. 꽃게를 쪄서 꽃게살만 발라낸 후 쌀국수와 함께 넣고 달걀 스크램블을 같이 해서 볶아주면 무더위로 입맛 잃은 아이에게 색다른 보양식이 될 수 있다. 밥을 먹기 싫어하면 쌀국수를 활용하고 생선이나 해산물을 곁들여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게 한다.

▲ 소화기를 따뜻하게 해주는 카레와 난

여름은 더운 날씨 때문에 체표로 혈류량이 늘어 피부가 뜨겁게 느껴지지만 사실 소화기 혈류량은 줄다보니 소화기는 더 냉해지고 예민한 상태가 된다. 이럴 때 덥고 입맛이 없다고 해서 아이스크림이나 차가운 음료수 등을 먹으면 소화력은 더 떨어지기가 쉽다. 오히려 약간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먹는 것이 건강에 좋은데 이는 예전부터 여름에 더운 보양식을 먹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카레에 들어있는 강황은 커큐민 성분이 풍부해 답즙 분비를 촉진하고 소화를 도와나가기 때문에 여름 식욕을 돋울 때 좋은 식품이다. 단백질, 야채를 넣은 카레밥이나 빵, 난을 찍어서 먹게 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