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식재료 장보기는 한 시간 안에!
여름철 식재료 장보기는 한 시간 안에!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8.0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식중독을 예방하는 여름철 장보기 요령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덥고 습한 여름에는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식재료 장보기부터 주의가 필요합니다. 여름철 식재료를 구입할 때 알아야 할 요령에는 뭐가 있는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 내용을 카드뉴스로 전합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여름철 식재료 장보기는 한 시간 안에!

2
덥고 습한 여름 날씨에는 식재료가 상온에 한 시간 이상 노출되면 세균이 급속히 늘어나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장보기부터 주의가 필요합니다.

3
장을 볼 때에는 제품의 유통기한과 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하고 신선한 식품을 구입해야 합니다. 그리고 상온 보관 식품부터 냉장·냉동식품, 육류, 어패류 등의 순으로 한 시간 이내에 마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4
라면, 통조림 등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 → 과일과 채소 → 햄, 어묵 등 냉장이 필요한 가공식품 → 육류 → 어패류의 순서로, 상하기 쉬운 식재료일수록 나중에 구입하는 것입니다.

5
장을 본 후 집까지 이동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 녹거나 상하기 쉬운 냉장·냉동식품, 육류, 어패류 등은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운반하는 것이 좋습니다.

6
식품별 구입 요령도 있습니다. 세척·절단 등 전처리 신선 과일 및 채소는 냉장제품으로 구입하고, 과일·채소류를 육류나 수산물과 함께 구입할 때는 분리해 포장합니다.

7
농산물은 흠이 없고 신선한 것을 구입하고, 수산물은 몸통이 탄력이 있고 눈이 또렷하며, 윤기가 나고 비늘이 부착된 신선한 것을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8
식품별 보관 방법에 따라 구입 후 바로 냉장 또는 냉동에 보관합니다. 냉동 육류·어패류 등은 온도 유지가 잘 되도록 냉동고 안쪽에 넣고, 상하기 쉬운 식품은 냉장실 문 쪽에 보관하지 않도록 합니다.

9
냉장고 안에서도 위치별로 온도가 다릅니다. 냉동실 안쪽 < 냉동실 문 쪽 < 냉장실 안쪽 < 냉장실 채소칸 < 냉장실 문 쪽 순으로 온도가 낮습니다.

10
냉장고 적정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전체 용량의 70% 이하로 채우기 ▲자주 문을 열지 않기 ▲뜨거운 것은 재빨리 식힌 후 보관하기 등을 지키도록 합니다.
도움말=식품의약품안전처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