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제, 수시로 덧발라야 효과 ↑
자외선 차단제, 수시로 덧발라야 효과 ↑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8.0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여름철 건강하고 효과적인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여름철 피부를 지키기 위해 사용하는 자외선 차단제. 건강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알아야 할 요령이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자외선 차단제 사용 주의사항을 카드뉴스로 전합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자외선 차단제, 수시로 덧발라야 효과 ↑

2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면 피부 노화, 피부 홍반, 색소 침착 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자외선 지수가 높은 날, 부득이하게 바깥 활동을 해야 할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도록 합니다.

3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15분 전에 손가락 한 마디 정도의 양을 노출되는 피부에 골고루 피막을 입히듯 꼼꼼히 바르고, 땀이 많이 나거나 장시간 햇빛에 노출될 때는 수시로 덧발라줘야 합니다.

4
자외선 차단제 구입 시 제품 포장에 ‘기능성화장품’ 문구와 자외선차단지수(SPF), 자외선A 차단 등급(PA)이 표시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자신에게 적당한 제품을 골라야 합니다.

5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자외선차단지수(SPF)는 수치가 높을수록 차단효과가 높고, 자외선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PA등급은 +가 많을수록 차단효과가 큽니다.

6
SPF30 정도에서 약 95% 이상의 자외선이 차단되고, 그 이상부터는 차단효과가 크게 증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 피부유형, 사용목적, 시간과 장소에 가장 적절한 제품을 선택합니다.

7
▲일상생활용(SPF10 전후, PA+) ▲간단한 실외 스포츠·레저용(SPF10~30, PA++) ▲해양스포츠·스키용(SPF30 이상, PA+++) ▲자외선에 특히 과민한 사람(SPF 50, PA+++)

8
귀가 후에는 자외선 차단제가 남아 있지 않도록 피부를 깨끗이 씻어야 하며,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다가 알레르기나 피부자극이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의와 상의합니다.

9
한편, 여름철 많이 쓰는 제모제는 피부 영양상태, 호르몬 변화, 스트레스 등으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용 전 소량을 피부에 발라 하루 정도 관찰 후에 이상반응이 없을 때 쓰는 게 좋습니다.

10
제모제 사용 후 최소 24시간이 지난 후에 일광욕을 해야 합니다. 상처, 습진, 기타 염증이 있을 경우 사용을 피하고, 특히 호르몬 변화가 심한 임신부나 모유수유 중인 여성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도움말=식품의약품안전처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