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가좌도서관,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 프로그램 운영
고양시 가좌도서관,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 프로그램 운영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나의 엄마이자 한 여성의 삶을 책으로 기록하는 프로젝트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시즌2 ‘맛의 기억: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 포스터. ⓒ고양시
시즌2 ‘맛의 기억: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 포스터. ⓒ고양시

시대 변화에 따라 1인 가구와 혼밥족 인구가 늘어나면서 집 밥을 먹기보단 집밖에서 간단하게 해결하는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동시에 엄마가 해줬던 음식도 점점 잊혀져 가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엄마의 손맛이 담긴 음식을 소개하고 나의 엄마이자 한 여성의 삶을 책으로 기록, 엄마의 음식을 기억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고양시 가좌도서관은 오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 (연휴제외) 시즌2 ‘맛의 기억: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를 진행한다. 매회 김현숙 작가, 이은주 평생교육사, 최지현 독서·인지치료사 세 명의 강사가 참석해 책을 읽고 토론, 글을 쓰고, 체험(요리)한다. 김현숙 강사는 글쓰기의 노하우를 전달하고 이은주․최지현 강사는 요리에 담긴 엄마의 일생을 알아보고 세대 간 공감과 소통의 장을 만든다.

프로그램 구성은 읽기 ▲외로운 사람끼리 배추적을 먹었다 ▲나는 울 때마다 엄마의 얼굴이 된다 ▲나는 매일 엄마와 밥을 먹는다 ▲엄마의 레시피 ▲인생극장 ▲잊을 수 없는 밥 한 그릇 ▲딸에게 주는 레시피 등 7권의 주제도서 책 읽기를 통해 엄마 음식에 얽힌 이야기를 하고 요리는 우리가족 대표 엄마음식을 소개하고 직접 만들어본다. 쓰기는 엄마의 이야기와 대표요리를 통해 느꼈던 엄마의 삶을 쓰고 요리 레시피를 작성한다. 마지막으로 시즌1,2 참가자를 초대해 11월 9일(토) ‘맛의 기억: 엄마의 음식을 기록하다’ 책 출판 기념회를 한다.

우리 가족만의 독특하고 맛있는 대표음식을 소개하고, 엄마의 인생 이야기를 책으로 출간하고 싶은 성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8월 6일 오전 10시 고양시 도서관센터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25명을 모집하며, 자세한 내용은 가좌도서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