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한 전기모기채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편리한 전기모기채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8.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전기모기채 사용전 창문 열어 환기해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모기 개체 수가 가장 많아지는 8월에 전기모기채로 인한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베이비뉴스
모기 개체 수가 가장 많아지는 8월에 전기모기채로 인한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베이비뉴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장마가 끝나고 모기 개체수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기모기채 관련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을 8일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16~’18)간 전기모기채로 인한 안전사고는 총 19건이 접수됐다. 월별 발생빈도를 살펴보면 모기가 출현하는 7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장마가 끝나고 모기 개체 수가 가장 많아지는 8월에 사고도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유형은 열상(타박상, 찰과상 등)이 7건(37%)으로 가장 많았으며 감전 6건(32%), 화재·폭발이 4건(21%), 기타 2건(10%) 순이었다. 구체적인 사고경위를 살펴보면 열상피해는 영유아나 어린이가 제품을 갖고 놀다가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가정에서는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감전 사고는 전류망에 접촉하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름에는 습도가 높고 더위로 땀을 흘리면서 몸에 전기가 흐르기 쉬운 상태가 되는 만큼 전류망에 신체가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화재·폭발사고는 제품을 충전하는 도중 불티가 발생해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안전한 제품을 규격에 맞게 사용해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전기모기채 사용이 증가하면서 인증 받지 않은 제품이 소비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국가통합인증표시, 안전인증번호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매하여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통합인증표시(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배터리의 안전인증번호는 제품이나 포장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기모기채를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안전한 제품을 구매하는 것 외에도 다음과 같은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먼저 인화성 물질인 액화석유가스(LPG)가 포함된 살충제와 전기모기채를 동시에 사용하면 방전 과정에서 가스에 불이 붙어 화재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특히 창문이 닫힌 상태에서 살충제를 사용하면 가스가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집 안에 남아있게 되므로 전기모기채를 사용하기 전에 창문을 열어 환기해야 한다. 제품의 손잡이나 안전망, 전류망에 손상이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하고 조금이라도 손상되었다면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안전망이나 전류망 사이에 낀 이물질은 누전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사용 전에 이물질 유무도 확인해야 한다. 전류망에 손이 닿지 않도록 조심하고 사용 직후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도 전류가 흐를 수 있으므로 전류망을 만지지 않는다. 손이 작은 아이들은 안전망 사이로 손가락이 빠져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되도록 아이들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보관한다. 큰 살충효과를 위해 안전망을 뜯어내거나 건전지(배터리)를 개조해 전압을 높이는 경우도 있는데 감전사고의 위험이 증가하므로 조심한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최근 전기모기채에 대한 안전기준이 강화되면서 살충력이 약해졌다고 여기는 소비자들이 있다”며 “이 때문에 임의로 전기출력을 높이는 등의 개조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감전사고로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