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도라 카시트 M5, ‘혈액형 스티커’를 만나다
페도라 카시트 M5, ‘혈액형 스티커’를 만나다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8.0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페도라 M5, ‘혈액형 스티커’와 함께 재출시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아이가 타고 있어요’, ‘베이비 인 카(Baby in car)’ 등의 문구가 적힌 ‘베이비 온 보드’ 스티커를 차량 뒷유리에 부착하는 이유는 뭘까? 아이의 안전을 지켜주는 베이비 온 보드와 혈액형 스티커의 이야기를 전한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페도라 카시트 M5, ‘혈액형 스티커’를 만나다

2. ‘아이가 타고 있어요’, ‘베이비 인 카(Baby in car)’ 등의 문구가 적힌 ‘베이비 온 보드’ 스티커를 차량 뒷유리에 부착하는 이유는 뭘까? 아이의 안전을 지켜주는 베이비 온 보드와 혈액형 스티커의 이야기를 전한다.

3. 베이비 온 보드 스티커는 단순히 안전운전과 경적금지 등을 당부하는 의미만 담고 있지 않다. 위급 사고 시 탑승 중인 아이부터 먼저 구해달라는 뜻도 있기 때문에 탑승한 아이의 성별과 혈액형을 함께 기재하는 게 좋다.

4. 베이비 온 보드에 성별과 혈액형 등의 구체적인 정보를 표기하면 사고 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응급처치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구조대원이나 의료진 등이 기재된 내용만 보고 빠르게 적절한 초치를 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5. 응급치료에 필요한 정보를 소지하도록 하는 것은 아이들뿐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유용하다. 실신, 발작, 치매 등의 질환을 앓는 사람이나,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자들이 비상연락처, 혈액형, 질환정보, 특이사항 등을 기재하는 안전신고증을 소지하는 게 그 예다.

6. 페도라 카시트 M5의 ‘혈액형 스티커’
페도라 카시트는 지난 7월부터 재출시되는 M5를 시작으로, 향후 생산되는 카시트 전품목에 혈액형을 기재할 수 있는 혈액형 스티커를 동봉해 공급할 예정이다.

7. 페도라 카시트 M5 재출시
페도라 M5는 9개월부터 12세(~36kg)까지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고, 아이의 성장 발달에 맞춰 3단계 모드로 맞춤 사용이 가능한 카시트다. 업그레이드 제품은 기존 M5와 가격과 기능이 중첩되지 않게 기획됐고 혈액형 스티커가 적용된다.

8. 페도라 관계자
“대형 차 사고가 발생하면 유리창이 모두 깨지면서 준비된 예방책이 무용지물이 되는 일이 간혹 발생한다고 한다. 아이들이 착석한 카시트에 응급정보를 부착한다면 차량의 상태와 무관하게 빠른 조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