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뉴스를 시작페이지로 설정합니다즐겨찾기추가하기
베이비뉴스 첫페이지로 갑니다
물티슈 3년 | 뉴스펀딩 | 키즈카페 | 엄마는 사진기자다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문의하기
놀이/문화

뉴스홈 > 놀이/문화 > 놀이
글자크게글자작게이기사를 인쇄하기 이기사를 이메일로 보내기기사오류를 신고하기RSS구독
레고랜드 테마파크, 춘천에 2016년 개장
세계 7번째 개장…외국인 투자지역 지정
  • 기사본문
베이비뉴스, 기사작성일 : 2014-04-24 14:59:20

【베이비뉴스 오진영 기자】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춘천 중도에 들어선다. 관광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돼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강원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24일 오전 ‘2014년 제1차 외국인투자위원회’를 열고 강원도가 신청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계획을 심의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에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된 테마파크 부지는 레고랜드 코리아 전체면적 129만 1434㎡의 22%인 28만 1072㎡로 투자기업은 7년간 법인세 255.2억 원, 15년간 취득세 28.4억 원, 재산세 24억 원을 감면받을 수 있다.

 

관세·개별소비세·부가가치세는 신고일로부터 5년 내 도입자본재에 대하여 감면(100%)받을 수 있고 토지 무상임대,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지원을 받게 된다.

 

레고랜드는 어린이를 주대상으로 가족이 함께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구성된 즐거움과 놀이, 교육적 참여가 어우러지는 친환경적인 공원으로 운영되는 글로벌 테마파크. 현재 세계 6개소에서 성업 중이고 춘천 중도에 세워지는 레고랜드 코리아는 동아시아 최초, 세계 7번째로 개장한다.

 

강원도청 관계자는 “레고랜드 코리아는 세계 2위의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인 영국 멀린그룹이 1000억 원을 투자해 시행되는 사업으로서 글로벌 테마파크 운영을 통해 관광객 유치를 꾀하고 국가브랜드 상승에 따른 경쟁력 강화와 고용창출 등으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애니메이션 박물관, KT&G 상상마당 등 지역의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시너지효과를 창출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이번 사업에 가장 중요한 진입교량 건설을 위한 국비 30억 원 확보에 이어, 지난주(4.18) 교량 총사업비가 954억 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고 있다.

 

현재 중도 하천변 제방축조공사와 진입교량 건설 설계에 착수했고 테마 파크 부지에 대한 문화재발굴 작업이 한창이다.

 

레고랜드 시설 중 가장 먼저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2016년 하반기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고 호텔, 아울렛 등 관광시설은 2018년 완공예정이다.

 

이욱재 글로벌사업단장은 “강원도에서 개별형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은 처음이며 우리나라 관광분야에 외투가 직접 투입되는 사업으로는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최초인 만큼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부(문화체육관광부)는 다음달 중 정부지원실무협의회를 개최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Copyrights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pr@ibaby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진영 기자(pr@ibabynews.com)

[2014 영유아브랜드 선호도조사] 엄마들이 뽑은 영유아브랜드 1~10위는?
[이벤트스퀘어] 산모교실, 육아교실, 맘스클래스, 체험단 및 경품이벤트 등 임신ㆍ육아 이벤트 총정리
태그 강원도 레고랜드 외국인투자지역 춘천 테마파크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이기사를 트위터로 보내기이기사를 미투데이로 보내기이기사를 퍼갑니다.

처음|이전  1  다음|마지막
주소: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617-40 다부빌딩 5층 TEL: 02-3443-3346  FAX: 02-3443-3347  Email: ibabynews@ibabynews.com 발행인/편집인: 소장섭 대표이사: 최규삼 인터넷 신문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331 (2010. 8. 20) 사업자등록번호: 211-88-48112 베이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대한민국 최초 육아신문, 베이비뉴스가 아기 키우기 좋은 세상 만들어 가겠습니다.
Copyright ⓒ iBabyNews.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