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 내 아이 모습, '세이베베'로 확인하자
뱃속 내 아이 모습, '세이베베'로 확인하자
  • 정은혜 기자
  • 승인 2013.12.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00개 분만 병원 80%가 세이베베 이용

【베이비뉴스 정은혜 기자】

 

엄마 뱃속 태아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임신부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다.

 

의료 벤처 기업 메디엔비즈(대표 김남주)는 국내 400개 분만 병원 기준으로 자체 개발한 의학 앱 '세이베베'(saybebe)의 사용률이 80%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세이베베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초음파 영상 녹화 솔루션으로 산부인과 초음파 동영상을 녹화해 스마트폰으로 보여주는 서비스다. 과거엔 임신부들이 태아의 모습을 사진으로 밖에 볼 수 없었지만, 세이베베 개발 이후 초음파 동영상을 편하게 볼 수 있게 됐다.

 

세이베베 서비스는 메디엔비즈(medinbiz)에서 제공하는 셋탑박스가 기준이 된다. 분만 병원은 셋탑박스 설치 후 임신부에게 앱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앱스토어, 안드로이드 마켓 등에서 앱 설치 후 세이베베 웹사이트(www.saybebe.com)와 동일한 아이디로 로그인하면 서버 연동을 통해 동영상 재생 및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김남주 메디엔비즈 대표는 "임신부는 출산까지 약 8회의 초음파 검사를 받게 되는데 태아가 성장하는 모습을 사진으로만 간직해야 한다는 게 아쉬웠다"며 "태아의 초음파 영상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국내 산부인과 병원장 및 전문의, 포항공대 출신 연구진과 세이베베를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이베베는 국내 400개 분만 병원 중 무려 330여 곳의 분만 병원이 이용할 정도로 성장했다. 지난 2002년 3개의 분만 병원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무려 100배의 성장률을 기록했다.현재 차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순천향대학교병원 등의 의료기관들은 세이베베를 이용하고 있다. 세이베베 웹사이트는 최근 누적 회원이 80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세이베베는 웹사이트를 통해 임신정보, 출산예정일, 비만도 체크, 자녀의 키 예상 등 각종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남주 대표는 "현재 세이베베는 국내 특허 뿐 아니라 일본과 중국에서도 특허를 취득하는 데 성공했다"며 "향후 태교음악, 태교영어, 요가 등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임신부들이 태아를 보다 더 면밀하게 살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