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일부터 종로 ‘운현궁’ 무료개방
서울시, 20일부터 종로 ‘운현궁’ 무료개방
  • 오진영 기자
  • 승인 2014.03.1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운현궁 무료관람을 위해 조례 일부개정 공포

【베이비뉴스 오진영 기자】

 

서울시 소유문화재(경희궁, 남산골 한옥마을, 몽촌토성, 운현궁)중 운현궁만이 유료로 운영됐으나 이번 서울특별시 문화재보호 조례가 일부개정됨에 따라 20일 공포와 동시에 모든 관람객에게 전면 무료개방 된다. ⓒ서울시
서울시 소유문화재(경희궁, 남산골 한옥마을, 몽촌토성, 운현궁)중 운현궁만이 유료로 운영됐으나 이번 서울특별시 문화재보호 조례가 일부개정됨에 따라 20일 공포와 동시에 모든 관람객에게 전면 무료개방 된다. ⓒ서울시

 

서울시는 그동안 관람료를 받아 왔던 종로구 삼일대로 소재 사적 제257호 ‘운현궁’을 20일부터 모든 관람객에게 무료로 개방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 소유문화재(경희궁, 남산골 한옥마을, 몽촌토성, 운현궁)중 운현궁만이 유료로 운영됐으나 이번 서울특별시 문화재보호 조례가 일부개정됨에 따라 20일 공포와 동시에 모든 관람객에게 전면 무료개방 된다. 
 
기존에는 25세 이상 64세 이하는 700원(30인 이상 단체는 550원), 13세 이상 24세 이하는 300원(30인 이상 단체는 250원)의 관람료를 받아왔다.

 

서울시는 운현궁 무료개방으로 인근 인사동 및 북촌과 연계한 국내·외 관광객의 관심과 방문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다채로운 전통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해 시민과 외국인 관람객의 욕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운현궁 무료 관람에 맞춰 ▲4월 고종·명성후의 가례 재현 ▲5월 전통 왕실 의상 패션쇼 ▲7~8월 여름밤 금요 야간개장 공연 ▲9월 가을 일요 전통문화 공연 등 다양한 행사로 시민과 외국인 관람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행사 관련 사항은 운현궁 홈페이지(www.unhyeongung.or.kr)와 관리사무소(766-9090)를 통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참고로 사적 제257호 운현궁은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사가이며 조선조 제26대 임금 고종이 즉위 전 12세까지 살았던 잠저(潛邸)로서 구한말 역사를 생생히 증언하는 대표 유적이다.

 

한문철 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장은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운현궁 무료개방으로 시민들의 역사탐방에 대한 관람기회가 더욱 확대돼 서울시민들이 자녀들과 함께 운현궁을 관람하는 등 우리 역사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대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 기사제보 pr@ibaby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