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게 유리천장 있듯 남성에겐 ‘유리비상구’ 있다”
“여성에게 유리천장 있듯 남성에겐 ‘유리비상구’ 있다”
  • 최규화 기자
  • 승인 2019.08.2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카드뉴스] 「두 번째 페미니스트」 서한영교 작가가 말하는 ‘감동받을 권리’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유리천장’이라는 말,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런데 여성에게 유리천장이 있듯이 남성에겐 ‘유리비상구’가 있다는 말도 들어보셨나요? 「두 번째 페미니스트」(아르테, 2019년)를 쓴 서한영교 작가. 시각장애인 아내와 함께 세 살 난 아이를 키우는 그는, 스스로 ‘남성 아내’라 칭합니다.

지난달 16일 베이비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그는, “느낌의 세계를 박탈당한” 한국 사회의 아버지들 앞에 존재하는 ‘유리비상구’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그의 말을 카드뉴스로 옮깁니다.(관련기사 : 저는 남성, 아빠, 그리고 ‘두 번째 페미니스트’입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여성에게 유리천장 있듯 남성에겐 ‘유리비상구’ 있다”

2
‘유리천장.’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사회에서 여성의 고위직 진출을 막는 ‘보이지 않는 장벽’을 뜻하는 말이죠. 그런데 여성에게 유리천장이 있듯이 남성에겐 ‘유리비상구’가 있다는 말, 들어보셨나요?

3
「두 번째 페미니스트」의 서한영교 작가. 시각장애인 아내와 함께 세 살 아이를 키우는 그는, 스스로 ‘남성 아내’라 칭합니다. 이 사회의 아버지들 앞에 있는 ‘유리비상구’에 대해 그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4
“남성들의 제1역할이 생계부양이 됐잖아요. 전통사회에서는 아버지에게 교육의 역할이 중요했죠. 하지만 자본주의 체제에 들어오고부터 생계부양의 역할만 과도하게 강조된 아버지 모델이 이어지고 있어요.”

5
“여성들에게는 ‘유리천장’이 있다고 하잖아요. 올라갈 수 있을 것처럼 보이지만 더 올라갈 수 없게 투명한 유리로 막아놓은 천장. 저는 그것처럼 남성들한테는 ‘유리비상구’가 있는 게 아닐까 생각해요.”

6
“빠져나갈 수 있을 것처럼 보이지만 빠져나갈 수 없게 투명한 유리로 막아놓은 비상구. 아이가 태어나거나 부모님이 아프다거나, 어떤 비상 상황에서 비상구로 나갈 수 있어야 하는데 완전히 막아놓은 거죠.”

7
“저도 육아휴직을 하면서 일을 못하게 됐어요. 육아휴직 하겠다 하니, 기다려줄 수 없다 하더라고요. 또 지금 일로는 복직할 수 없다고, 새 사람을 뽑겠다고 했어요. 저는 그냥 알았다고 대답할 수밖에 없었죠.”

8
“이 사회는 남성들에게 ‘잠시 한 발 뒤로 물러서도 된다’고 말하지 않잖아요. 투명하지만 막혀 있는 유리비상구를 만들어놓고 ‘너 여기 나가면 어떻게 되는지 알지?’라고 암묵적으로 협박하고 있는 거죠.”

9
“저는 아이를 키우면서 작은 순간에도 감동을 많이 받거든요. 물론 난감한 순간들도 많지만, 작게 반짝이는 감동의 순간들이 있어요. 세상에 이렇게 엄청난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대단하거든요.”

10
“이 사회의 아버지들은 ‘느낌의 세계’를 박탈당했어요. 느낌을 잃어버릴 만큼 아버지들을 바쁘게 만들죠. 한 발만 삐끗해도 두 번 다시 일어날 수 없는 낭떠러지를 맛볼 거라는 공포 속에서 일만 하게 만들어요.”
   
11
“아버지들이 사회에 요구해야 할 권리는 감동받을 권리예요. 아이를 오래 지켜보지 않으면 감동받을 수 없거든요. 그러려면 남성들에게 ‘최전선에서 한 발쯤 물러나도 괜찮아’라는 사회적 시선이 필요합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