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과 200m 떨어진 건물서 마사지업소 운영 업주 '무죄'
유치원과 200m 떨어진 건물서 마사지업소 운영 업주 '무죄'
  • 박채오 기자
  • 승인 2019.09.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부산법원종합청사 현판.© News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유치원에서 불과 200m 가량 떨어진 학교정화구역 내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했더라도 마사지 업소에서 성행위가 이루어질 우려가 없다면 교육환경법 위반 혐의로 처벌할 수 없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부산지법 형사17단독 김용중 부장판사는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마사지 업소 주인 A씨(65)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부산의 한 유치원으로부터 약 186m 가량 떨어진 건물에서 밀실 4개와 샤워실 1개를 갖춘 마사지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교육환경법)에 따르면, 학교출입문으로부터 직선거리로 50m까지는 절대보호구역, 학교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 200m까지는 상대보호구역에 속한다.

또 이 구역에서는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여성가족부장관이 고시한 업종에 해당하는 청소년출입 및 고용금지업소를 운영해서는 안된다. 여성가족부 고시에서 시설형태, 설비유형, 영업형태 등이 명시돼 있다. 이를 어길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재판부는 "단순하게 신체 접촉이 예상되는 마사지를 제공한 사실만으로 성행위나 유사 성행위가 이뤄졌다고 보기에는 부족하다"며 "이 업소는 각 방에 문짝이 없고 입구에 불투명한 커튼이 절반 정도 가려진 구조로 되어 있어 성행위나 유사 성생위 영업이 이뤄질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되고 불법 영업을 인정할 증거도 없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