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라이트 깜박이면 임신부에 자리 양보하세요'
'베이비라이트 깜박이면 임신부에 자리 양보하세요'
  • 홍기삼 기자
  • 승인 2019.09.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부터 서울시 최초로 마을버스에 임신부 자리양보 알림 서비스인 '베이비라이트'를 설치,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베이비라이트는 열쇠고리 모양의 발신기(비콘)를 지닌 임신부가 마을버스에 오르면 버스에 설치된 수신기가 불빛을 내며 깜박거리며 '가까이 있는 임신부에게 자리를 양보해주세요'라는 음성 안내가 나오는 시스템이다.

마을버스에 설치된 수신기가 임신부의 발신기 신호를 감지해 임신부라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알려줘 자리양보를 유도하는 것이다. 특히 외관상 표시가 나지 않는 초기 임신부에게는 더욱 유용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부산 지하철에 적용돼 운용중이다.

구는 관내 운행하는 마을버스 2번, 3번(3-1, 3-2) 노선의 총 18대 버스에 베이비라이트 수신기를 설치했다.

해당 노선을 이용하는 임신부는 성동구 보건소 및 동주민센터(마장동, 행당1동, 행당2동, 금호1가동, 금호2,3가동)에서 신분증과 임신을 확인할 수 있는 임신확인증이나 산모수첩을 지참하면 발신기를 수령할 수 있다. 구에서는 총 300대의 발신기를 준비했다.

발신기는 반경 2m이내 있으면 신호 감지가 가능하고 자리 양보를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언제든지 발신기 버튼을 눌러 기능을 해제할 수도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