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사랑해 아니요군 / 똑똑똑 아기와 엄마는 잘 있나요?
[신간] 사랑해 아니요군 / 똑똑똑 아기와 엄마는 잘 있나요?
  • 박정환 기자
  • 승인 2019.09.2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해 아니요군 / 똑똑똑 아기와 엄마는 잘 있나요?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사랑해 아니요군/ 노인경 지음/ 이봄/ 1만5000원.

노인경 작가가 생후 36개월 동안 아들 아루 군의 성장 과정을 그림 일기로 표현했다. 노 작가는 2012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바 있다.

책은 육아를 통해 만난 새로운 세상과 초보엄마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생명의 신비를 담았다.

아루 군은 엄마의 말에 무조건 '아니요'라고 답하는 귀여운 말썽꾸러기다. 그는 삶은 달걀을 먹고 싶다고 조르다가도 마음을 바꿔 달걀을 안 먹겠다고 투정을 부린다.

작가는 아이와의 일상을 하나라도 놓치지 않기 위해 아루가 잠이 드는 밤에 그림일기를 썼다고 밝혔다.

◇똑똑똑 아기와 엄마는 잘 있나요?/ 안미선 지음/ 동아시아/ 1만5000원.

책은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에서 참여하는 간호사 100명의 활동상을 담았다. 이 사업은 2020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영유아 건강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출산 전후의 가정을 방문해 산모와 아기의 건강을 살피고 아기가 최적의 발달을 성취할 수 있도록 돕는 복지사업이다.

책은 우울증에 걸리거나 생활고를 겪는 산모들이 이 사업을 통해 크게 도움을 받은 내용이 실렸다.

우울증을 앓는 산모는 아기를 안고 창문을 서성거리거나 옥상 난간을 서성거리다가 간호사의 도움으로 병을 극복한다. 가난한 미혼모가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다가 간호사를 통해 다른 국가 서비스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한편 2018년 서울에서 태어난 아기 약 1만6000명이 보편방문 서비스를 받았으며 1400가구가 지속방문 서비스를 받았다. 산모가 지속방문 서비스를 신청하면 2년6개월 동안 최소 25회 방문간호를 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