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애아동 부모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하라"
전북 장애아동 부모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0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7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전북부모회 '한걸음' 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부모회 회원들이 전북지역 장애어린이 재활치료 관련 긴급 실태조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10.7 /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장애가 있는 자녀를 둔 전북지역 부모들이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했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장애아동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면서 교육과 돌봄 등의 기능을 병행하는 시설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전북부모회는 7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서비스 낙후지역인 전북에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북에는 1만여명의 장애아동이 있는 데 반해 소아재활병원은 4곳뿐”이라며 “타 지역과 비교해 가장 적을뿐더러 이웃인 전남(10곳)과 비교하면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전북의 장애아동과 부모들은 턱없이 부족한 치료시설로 서울 등 수도권을 떠돌고 있다”며 “장애아동은 사회구성원으로 살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북은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돼 권역어린이재활의료센터가 확정됐다”며 “단비 같은 소식이긴 하나 장애아동과 부모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질 좋은 공공어린이재활시스템’이 가능할지는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날 제대로 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전북 부모 모임인 ‘한걸음’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렸다.

한걸음 관계자는 “단순히 병원건물을 짓는 것에만 머무는 것이 아닌 공공어린이재활의료센터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