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 내년 2591억 원으로 확대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 내년 2591억 원으로 확대
  • 이재상 기자
  • 승인 2019.10.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여성가족부 로고. © 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정부가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 금액을 올해 2116억원에서 내년 2591억원으로 확대한다. 저소득 한부모가족이 사각지대 없이 자녀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한부모가족지원 사업의 2019년 성과를 공유하고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전국 한부모가족지원사업 연수회를 21일~22일 이틀간 제주도에서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한부모가족지원 사업이 확대되면서 수행기관 간의 정보를 교류하고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를 통해 사업의 질을 향상시키고 수행기관의 사기를 증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한부모가족지원 관련 시설 및 단체 대표 100여 명이 참석한다. 방대욱 다음세대재단 대표와 이레샤 페라라 톡투미 이주여성 자조단체 대표의 강연을 듣고 사업수행기관의 우수사례 발표와 간담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4월에 발표한 '2018년 한부모가족 실태조사' 에 따르면, 한부모가구(154만가구)는 전체가구(2050만가구)의 7.5%를 차지하고 있지만, 경제적 빈곤과 사회적 편견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부모가구의 월평균소득은 전체가구(389만원)의 56.5%(220만원), 자산은 25.1%(8559만원)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여가부는 저소득 한부모가족이 사각지대 없이 자녀를 건강하게 키우고 돌봄 걱정 없이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금액은 지난해 월 13만원에서 올해 월 20만원(24세 이하 청소년한부모 월 18만원→월 35만원)으로 인상했다. 또한 지원자녀 연령(만 14세 미만→만 18세 미만)을 확대하면서 수혜 아동이 지난해 8만3000명에서 5만명이 증가한 13만3000명으로 확대되었다.

한부모가족의 아동양육비 지원금도 2018년 1044억원에서 올해 2116억원으로 103% 증가했고, 내년에는 2591억원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무주택 한부모가족에게 평균 월 15만원의 비용으로 사용가능한 매입임대주택을 올해 159호(2020년안 189호) 지원한다. 입주기간도 지난해 4년에서 올해 6년으로 늘리면서 이사에 따른 자녀들의 교육환경 문제 등 불안 해소에 기여했다.

더 나아가 올해부터는 시설에 입소한 한부모가족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기고 일이나 학업 등의 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한부모가족 생활시설에 아이돌보미를 무상으로 파견하고 있다.

미혼모의 임신이나 출산, 미혼모자의 질병이 발생했을 때 시설 입소자에 대한 의료비를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법적근거(한부모가족지원법 개정, 2019년 6월19일 시행)를 마련했다.

이정심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관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한부모가족지원 정책과 새롭게 시행되는 서비스가 한부모가족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