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어깨·허리의 지속적인 통증에 추나요법 도움
목·어깨·허리의 지속적인 통증에 추나요법 도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0.1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근골격계 주변 긴장된 근육 이완시켜 문제 해소해 통증 제거할 수 있어"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추나요법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생명마루한의원 분당점 조현철원장. ⓒ생명마루한의원
추나요법에 대한 도움말을 제공한 생명마루한의원 분당점 조현철원장. ⓒ생명마루한의원

목, 어깨,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병의원을 찾는 환자가 증가 추세다. 이는 현대인의 잘못된 생활습관과 자세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스마트폰과 PC를 장시간 사용하거나 학생, 직장인과 같이 오래 앉아 있는 경우 척추와 관절에 불균형이 나타나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잘못된 자세가 계속되고 통증을 방치하게 되면 거북목, 일자목을 비롯해 골반틀어짐, 척추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거북목은 경추의 C자 커브가 변형된 것으로 만성통증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두통, 어지럼증, 가슴이 답답한 증상 등이 나타나게 된다.

그리고 거북목, 일자목과 같이 목뼈가 변형되면 외부 충격을 그대로 받게 되고 작은 충격에도 부상 위험이 높아진다. 이를 적절히 치료하지 않게 되면 목 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런 일자목과 거북목은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있으면서 근육과 인대가 경직된 것이기 때문에 치료를 위해서는 문제가 되는 부위의 근육과 인대를 풀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골반 틀어짐도 잘못된 자세가 오랜 기간 계속됨으로써 발생한다. 골반 틀어짐이 심하게 되면 양쪽 다리길이가 달라질 수 있다. 이처럼 신체 구조의 불균형이 발생하게 되면 몸의 기혈순환이 용이하지 않게 되어 통증과 여러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

이외에도 목, 어깨, 허리와 같은 근골격계 통증은 교통사고와 같은 물리적인 충격의 후유증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경우 통증의 원인이 되는 어혈을 제거하기 위한 치료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이처럼 여러 원인에 의해 발생한 목, 어깨, 허리부위의 지속적인 통증을 해소하기 위해 추나요법을 시행한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직접 신체의 일부 또는 보조기구를 활용해 환자의 목, 어깨, 허리의 틀어진 근골격을 밀고 당겨서 바르게 교정하는 방법이다. 근골격계 주변의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켜 문제를 해소해 통증을 제거할 수 있다.

성남시 야탑 생명마루한의원 분당점 조현철원장은 “치료시 환부를 손으로 만지면서 환자와 의사소통하며 조절하기에, 개개인의 골반 및 전신의 불균형 정도에 맞춰 환자 맞춤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틀어진 뼈와 근육을 바르게 교정하는 비수술적 요법이기 때문에 부작용 우려 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 원장은 “한번의 치료만으로 효과가 바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므로 지속적이고 정기적인 치료가 중요하기에 의료진의 숙련도를 자세히 살피고 충분한 상담 후에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추나요법은 건강보험적용으로 1년에 20회까지 환자의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생명마루한의원의 추나요법 치료는 분당점 외에 성북, 신림, 노원, 일산, 안산, 평촌, 홍대, 성동, 동탄, 산본, 경남 창원, 인천 구월, 잠실 문정, 마곡에서도 받아볼 수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