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교사가 5세 어린이 하의 벗겨 방치
어린이집 교사가 5세 어린이 하의 벗겨 방치
  • 송용환 기자
  • 승인 2019.10.27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 News1 DB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 용인시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5세 남자아이의 하의를 벗긴 채 교실에 방치한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보육교사 A씨는 지난달 24일 B군의 하의를 벗겨 교실에 5분 이상 서 있도록 했고, 다른 아동들이 이를 지켜보도록 하는 등 학대 행위를 했다.

B군이 하의가 벗겨진 채 서 있는 것을 확인한 다른 교사가 와서 아이에게 옷을 입혔다.

이 같은 학대행위를 뒤늦게 알게 된 학부모는 최근 112에 신고했고, 해당 교사는 사건이 불거지자 사표를 내고 어린이집을 그만 뒀다.

해당 교사는 B군이 화장실에서 옷이 젖었기 때문에 스스로 벗은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교사가 아직 입건되지는 않은 상황인데 확보한 CCTV를 전체적으로 분석을 할 예정”이라며 “이후 교사를 조사해 진술 등을 검토한 후 혐의를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