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이버성폭력 피의자 125명 중 21명 '아동 성착취물' 사범
대구 사이버성폭력 피의자 125명 중 21명 '아동 성착취물' 사범
  • 남승렬 기자
  • 승인 2019.12.0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 News1 DB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지방경찰청은 2일 올해 사이버성폭력 집중 단속을 실시해 검거한 피의자 125명 중 21명을 아동 성착취물 사범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의 인격권을 말살하는 사이버성폭력이 기승을 부리자 아동 성범죄에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용어를 '아동 음란물'에서 '아동 성착취물'로 일원화하고, 아동 성착취물을 단순 소지하기만 해도 처벌할 방침이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아동 음란물'이라는 용어가 아동 성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게 한다는 지적과 함께 용어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돼 아동 성범죄의 심각성 강조를 위한 대체용어로 '아동 성착취물'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동 성착취물의 경우 성인 음란물과 달리 소지만 해도 1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유포하면 7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영리 목적으로 소지·유포할 경우에는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