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제작진, 미혼모단체들로부터 감사패 받아…"인식 개선 큰 역할"
'동백꽃' 제작진, 미혼모단체들로부터 감사패 받아…"인식 개선 큰 역할"
  • 안태현 기자
  • 승인 2019.12.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한국미혼모가족협회, K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이 (사)한국미혼모가족협회,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미혼모협회 아임맘 등 미혼모 단체들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지난 11월29일 미혼모 단체들은 '동백꽃 필 무렵' 차영훈 PD를 비롯한 제작진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미혼모 단체들은 '동백꽃 필 무렵'이 미혼모가 당당하게 아동을 양육하고 지역사회에서 자립하여 살아가는 모습을 그림으로써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바로잡고 차별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한 점, 특히 극중 동백이(공효진 분)와 같은 전국의 수많은 미혼모들에게 위로를 준 것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진은 "미혼모를 소재로 한 드라마여서 조심스러웠는데 이렇게 고맙다고 해주니 걱정했던 마음이 놓인다"라며 "아쉬운 점이 있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제작진도 동백이나 필구(김강훈 분)처럼 성장하고 있으니 다음에는 더 진일보한 가치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한국미혼모가족협회 김도경 대표는 "동백이를 주체적이고 자립적인 모습으로 그려주고 필구를 통해 아이들의 마음의 소리를 다시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어 감사했다"라고,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최형숙 대표는 "가족들과의 관계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오영나 대표는 "'동백꽃 필 무렵'은 드라마가 가지는 위로와 치유, 이웃에 대한 긍정적인 시선을 전달할 수 있는 순기능을 잘 보여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따뜻한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