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모’를 돕는,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완모’를 돕는,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 최규화 기자
  • 승인 2020.01.31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피박스 신청
    - 해피타임즈, 0~7세 부모 천명에게 해피박스 증정!
  • http://happy.ibabynews.com
AD
[카드뉴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 운동(Baby-Friendly Hospital Initiative, BFHI)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출산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부모님들! 혹시 여러분이 다니는 병원은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인가요? 모유수유를 고민하고 있는 예비부모에게 중요한 정보가 될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완모’를 돕는,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2
출산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부모님들! 혹시 여러분이 다니는 병원은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인가요? 모유수유를 고민하고 있는 예비부모에게 중요한 정보가 될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3
유니세프(unicef)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시작한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 운동'(Baby-Friendly Hospital Initiative, BFHI)은 모유수유를 권장하는 의료기관을 확산시키기 위한 세계적인 프로그램입니다.

4
모든 아기들에게 모유수유라는 최고의 혜택으로 인생을 시작하게 하는 것이 이 운동의 목적으로, 아이가 지속적으로 엄마 젖을 먹을 수 있도록 정보와 기술을 제공하고 격려하는 병원을 특별히 인증하고 있습니다.

5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는 생후 6개월 동안은 모유만을 섭취하는 ‘완전모유수유’를, 생후 6개월 이후부터 만 2세까지는 다른 안전하고 영양이 풍부한 대체식품과 무유수유를 병행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6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성공적인 엄마젖 먹이기 10단계’를 실천하고, 모유대체품 제조사로부터 무료 샘플과 지원을 받지 않아야 합니다.

7
[성공적인 엄마젖 먹이기 10단계]
1단계 : 병원은 의료요원을 위한 모유수유 정책을 문서화 한다.
2단계 : 이 정책을 실행하기 위하여 모든 의료요원에게 모유수유 기술을 훈련시킨다.
3단계 : 엄마젖의 장점과 젖먹이는 방법을 임산부에게 교육시킨다.

8
4단계 : 출생 후 30분 이내에 엄마젖을 빨리기 시작한다.
5단계 : 임산부에게 엄마젖을 먹이는 방법과 아기와 떨어져 있을 때 젖분비를 유지하는 방법을 자세히 가르친다.
6단계 : 갓난아기에게 엄마젖 이외의 다른 음식물을 주지 않는다.

9
7단계 : 엄마와 아기는 하루 24시간 같은 방을 쓴다.
8단계 : 엄마젖은 아기가 원할 때마다 먹인다.
9단계 : 아기에게 인공 젖꼭지나 노리개 젖꼭지를 물리지 않는다.
10단계 : 엄마젖 먹이는 모임을 만들도록 도와주고 퇴원 후 모임에 참여하도록 해준다.

10
1992년 캠페인이 시작된 이래 전 세계 약 2만 개 이상의 병원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됐습니다. 매년 새로운 병원이 임명되고 있으며, 유니세프는 4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재평가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11
2020년 1월 현재 우리나라에는 여덟 곳의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 있습니다.
[서울]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건국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일신조산원
[전북] (익산)제일산부인과
[경북] (구미)쉬즈산부인과
[제주] 김순선조산원
도움말=유니세프한국위원회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