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몬스가구, 핀업 디자인어워드 18년 연속 수상
에몬스가구, 핀업 디자인어워드 18년 연속 수상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5.12.1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금상, 은상을 포함한 9개의 다수 제품 수상

【베이비뉴스 김고은 기자】

금상을 수상한 '베베하우스'는 아이들의 마음과 엄마의 로망을 담은 유아동용가구 시리즈로 깨끗한 화이트 컬러를 기본으로 원목 손잡이와  다리에 은은한 내추럴 칼라 포인트를 사용해 아기자기한 아이방을 연출한다. ⓒ에몬스가구
금상을 수상한 '베베하우스'는 아이들의 마음과 엄마의 로망을 담은 유아동용가구 시리즈로 깨끗한 화이트 컬러를 기본으로 원목 손잡이와 다리에 은은한 내추럴 칼라 포인트를 사용해 아기자기한 아이방을 연출한다. ⓒ에몬스가구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 김경수 www.emons.co.kr)는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개최된 2015 핀업 디자인어워드(PIN UP DESIGN AWARDS)시상식에서 금상(베베하우스 유아동용가구), 은상(시크릿가든 침대) 수상을 포함한 총 9개 제품이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사)한국산업디자이너협회에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후원하는 ‘핀업디자인어워드’는 1997년 제1회 한국산업디자인상 인증제가 창설된 후 2008년부터 핀업 디자인어워드로 명칭이 변경됐다. 올해 19회째를 맞이하며 대한민국디자인대상, 우수디자인(GD)상품 선정과 함께 국내 3대 디자인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핀업 마크는 기업과 디자이너들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도모를 목적으로 총 9개 분야에 GOLD, SILVER, BRONZE, SPECIAL PRIZE, FINALIST로 부여하고 있다.

 
금상을 수상한 '베베하우스'는 아이들의 마음과 엄마의 로망을 담은 유아동용가구 시리즈로 깨끗한 화이트 컬러를 기본으로 원목 손잡이와  다리에 은은한 내추럴 칼라 포인트를 사용해 아기자기한 아이방을 연출하며 E0등급의 보드에 LPM(Low Pressure Melamine/저압의 함침지 방식), 친환경 시트, ABS 엣지, 원목 손잡이, 원목 다리 등 친환경 자재를 사용했다.


특히 옷장, 5단서랍장, 책장세트, 전면책장세트, 행거장세트 등 다양한 수납 구성으로 소비자의 취향 및 공간에 따라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은상을 수상한 '시크릿가든' 침대는 가구 본연의 기능을 넘어 LED 감성조명을 침대헤드에 적용했다. 4단계의 조도조절과 컬러테라피를 활용한 3가지 컬러(Blue, White, Yellow)로 변경이 가능해 현대인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몸과 마음의 균형을 회복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USB 포트를 내장해 편의성까지 강조했다.


에몬스는 2015 핀업 디자인어워드(PIN UP DESIGN AWARDS)시상식에서 총 9개 제품의 수상을 기록했다. ⓒ에몬스가구
에몬스는 2015 핀업 디자인어워드(PIN UP DESIGN AWARDS)시상식에서 총 9개 제품의 수상을 기록했다. ⓒ에몬스가구


또 에몬스는 인테리어 및 관련소품디자인 분야에서 소피아 내츄럴 침실, 모던그레이 침대, 에버휴 소파, 델리스 소파, 퀸즈 식탁, 샤르데니아 식탁, 미슐랭 식탁 총 9개 제품에서 수상을 기록했다.


“디자인우수성을 인정 받는 계기가 되었으며 환경 친화적인 제품개발 및 한층 더 나은 품질과 고객감동서비스를 제공하며, 가구산업발전과 더불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국내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1979년 설립된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는 37년 동안 미래형 디자인 창조, 제일주의 추구, 자연을 생각하는 기업이라는 기업이념으로 한국 가구산업을 이끌어 오고 있다. ‘표정있는가구’ 라는 슬로건이 말해주듯 에몬스는 감성 디자인을 통해 아름다운 생활문화를 선도하고 있을 뿐 아니라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직접 개발, 제조하면서 철저한 ‘품질관리’와 ‘고객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실천하며 고객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에몬스’는 자연을 생각하는 기업으로서 환경 경영을 실천, 고객의 건강을 생각하는 친환경제품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