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리적인 고품격 동시예식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합리적인 고품격 동시예식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 김고은 기자
  • 승인 2016.04.0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드라마틱한 분위기의 사랑스러운 공간

【웨딩뉴스팀 김고은 기자】


어디서나 오기 편한 장소, 맛있는 음식과 편안한 분위기로 신랑 신부와 하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웨딩 공간이 있다. 30년 경력의 예식 서비스로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그라치아 웨딩컨벤션이다. 최근 리모델링과 메뉴 품질 향상으로 더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드라마틱한 분위기의 고품격 공간

7m 이상의 높은 천고와 화사한 LED 조명으로 꾸며 드라마틱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7m 이상의 높은 천고와 화사한 LED 조명으로 꾸며 드라마틱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그라치아 웨딩컨벤션은 1일 3회, 3시간 간격의 예식을 진행 중이다. 방문하는 하객들이 혼잡하고 복잡한 느낌 없이 여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시간 간격을 뒀다.


메인홀인 그라치아홀은 호텔식 동시 예식을 원하는 신랑신부들이 각자 원하는 콘셉트의 스토리 있는 예식을 할 수 있도록 모던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로 꾸몄다. 또 7m 이상의 높은 천고와 화사한 LED 조명으로 꾸며 드라마틱한 공간으로 구성했다. 하객석은 전부 원형 테이블을 배치해 품격있는 분위기를 살렸다.


1층의 넓은 로비 공간은 신랑 신부와 혼주들이 단독홀처럼 사용하며 하객들을 만날 수 있도록 넓고 쾌적하게 꾸몄고, 바로 이어지는 동선의 신부대기실은 생화와 레이스를 장식해 사랑스럽고 화사한 분위기로 연출했다.


◇ 남녀노소 입맛 사로잡는 퓨전 한정식

그라치아홀은 호텔식 동시 예식을 원하는 신랑신부들이 각자 원하는 콘셉트의 스토리 있는 예식을 할 수 있도록 모던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로 꾸몄다. ⓒ그라치아웨딩컨벤션
그라치아홀은 호텔식 동시 예식을 원하는 신랑신부들이 각자 원하는 콘셉트의 스토리 있는 예식을 할 수 있도록 모던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로 꾸몄다. ⓒ그라치아웨딩컨벤션


그라치아 웨딩컨벤션은 동시예식이 가능한 그라치아홀 외에 분리예식을 원하는 고객들이 이용 가능한 별도의 연회장을 운영 중이다. 150석의 넉넉한 자리를 마련해 다양한 연회를 치를 수 있도록 했다.


웨딩 메뉴는 맛깔스런 퓨전 한정식으로 혼주의 어른 하객은 물론 어린 아이들의 입맛도 사로잡는다. A, B, C 세가지 종류의 코스를 엄선된 고급 재료와 특별한 레시피로 만들어 다양한 입맛을 충족할 수 있게 했다. 요리는 회전테이블에 제공하며 넉넉하게 3시간 간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 상시 프로모션 진행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신부대기실.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신부대기실.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그라치아 웨딩컨벤션은 오는 5~9월 예식 계약자를 대상으로 잔여 타임 이벤트를 실시 중이다. 홀사용료, 플라워 데코, 폐백실 사용료 등 총 260만 원가량의 비용을 모두 무료로 지원하며 식사비를 인당 5000원 할인해 3만 6000원에 제공한다. 10~12월 예식 계약자를 대상으로는 홀사용료 50%, 식사비 2000원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아울러 모든 계약자를 대상으로 영상물 연출비 및 포토 테이블 장식을 서비스로 제공한다.


한정식 코스는 4만 1000원부터 4만 7000원까지 3개로 운영하고, 음주류, 부가세, 디저트바를 포함해 각각 2000원 씩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그라치아 웨딩컨벤션 관계자는 “30여년의 예식진행 경험을 바탕으로 정성과 친절한 서비스로 두 분의 결혼이 의미있는 세리모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 시즌에는 신랑, 신부를 더 돋보이게 할 버진로드의 LED등과 촛불, 꽃장식이 마련돼 더욱 아름다운 예식을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서울 서초구 효령로 317, 1층
- 3호선 남부터미널역 2번 출구 3분 거리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