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살 찌푸리게 만든 '고소영 마케팅'
눈살 찌푸리게 만든 '고소영 마케팅'
  • 신은희 기자
  • 승인 2010.11.05 23:15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고소영 효과, 거품 가격으로 이어져선 안된다

일거수일투족이 관심이 대상이 되는 장동건 고소영 부부. ⓒ장동건 고소영
일거수일투족이 관심이 대상이 되는 장동건 고소영 부부. ⓒ장동건 고소영
늦은 결혼으로 인해 고령산모가 늘어나는 요즘. 늦은 나이에 결혼해 임신을 하고 출산한 고소영이 고령산모들에게 용기가 되고 있다. 결혼 적령기를 넘어선 여성들, 그리고 직장으로 인해 임신을 미뤄왔던 여성들이 고소영을 보고 용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

 

엄마들 입장에서 고소영은 자신들과 같은 '아기 엄마'이다. 그 힘든 출산의 고통을 이겨낸 똑같은 엄마인 것이다. 특히 자연분만을 하기 위해 11시간을 버티다 제왕절개수술을 했다는 소식은 엄마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이렇게 통하는 것이 있기에 초호화 산후조리원 이슈가 터졌을 때도 엄마들은 관대했다. 산후조리는 평생의 건강을 좌우하는 것이기 때문에 형편이 된다면 최상의 관리를 받는 것이 좋다고 고소영의 선택을 지지했다. 고령의 산모가 힘들게 아이를 낳았기 때문에 최고의 관리를 받아야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렇다면 5일 하루종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고소영 유모차'와 '고소영 기저귀'는 어떻게 봐야할까? 육아용품업체들의 마케팅 수단으로 고소영이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 맞을 것이다. 고소영측의 해명에 따르면 고소영이 스스로 선택하지 않은 유모차와 기저귀가 입소문과 무분별한 언론보도에 의해 고소영이 스스로 선택한 것으로 둔갑해버렸다.

 

고소영도 피해자가 됐지만, 엄마들도 피해가 우려된다. '고소영 효과'를 타고 육아용품의 가격이 상승될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이다. 실제 저렴한 국산제품 기저귀가 고소영 기저귀로 포장되면서 명품 기저귀로 알려지고 말았다. 이러자 저렴한 용품들도 고소영 효과로 인해 가격이 상승될까 걱정된다는 엄마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한동안 어떤 이유로든 육아용품 업체들의 '고소영 효과' 마케팅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떠도는 소문으로 끝난다고 해도 광고효과는 톡톡할 것이므로. 하지만 이렇게 올라간 거품 가격의 피해자는 결국 소비자인 엄마들의 몫이 되고 말 것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c**** 2011-05-30 21:45:00
피휴..
스타들은 참 좋겠어요..
이런식으로 무료로 물건받고 ..
그 비싼

no**** 2011-04-23 22:46:00
업체 이익에 의해 연예인 당사자의 피해도 있을 듯해요.
업체측에서 협찬을 한 것인데 고소영씨가 고르고 골라 선택한 것 처럼 보도가 되던데..
아니였군요.
산후 조리원 얘기도 11시간 동안 고통을 참다가 수술했는지 전 지금 기사 읽고 알았네요.
모든 것이 이렇다 저렇다는 것은 빼고 알맹이만 얘기를 하니 이런 저런 말이 더

brose**** 2011-04-14 01:26:00
너무 지나치긴하죠
인기 연예인들의 생활을 모방하고 따라하려는 심리가 강하다보니
관심도 그만큼 많아지고 그래서 마케팅 효과를 보려는

dnwls**** 2011-02-28 23:30:00
거품..
정말 고소영 마케팅으로 물가에 거

tenys**** 2011-02-09 00:34:00
씁쓸하네요 정말..
뭐 스타들이야 광고 하고 협찬 받고 하니까 고소영씨 자신이 쓰는 타 제품이야 그렇다 치지만..
이제 막 태어난 아가를 수단으로..
그게 본인이 원해서도 아니라 언론과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된거니 더 씁쓸하네요..
고소영 유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