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와 미세먼지에 중이염 경보...중이염 치료와 예방법은?
예비맘 100% 증정 육아맘 100% 증정
강추위와 미세먼지에 중이염 경보...중이염 치료와 예방법은?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02.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충분한 휴식과 영양가 풍부한 식단 챙기고 따뜻한 물 자주 마셔야"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기승을 부리던 추위도 모자라 미세먼지, 스모그 등으로 대기 상태까지 불안정하다. 추위로 기능이 떨어진 호흡기는 미세먼지를 만나면서 상태가 더욱 나빠지는데 이는 잦은 감기뿐 아니라 중이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목동 함소아한의원 이종훈 대표원장은 “겨울이 유난히 추워 호흡기 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특히 아이들은 감기와 함께 중이염이 많이 오기도 하는데 재발이 잦기 때문에 호흡기 전체의 면역력을 올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감기에 걸리기만 하면 중이염이 같이 오는 아이들이 있다. 실제로 중이염은 만 3세 미만 아이들의 75%가 한 번씩은 앓고 지나갈 정도로 발병률 자체가 높은 질환이다. 또 중이염은 감기의 대표적인 합병증일 뿐 아니라 한 번 걸리면 오래 지속되기 쉽다. 그래서 요즘같이 감기가 잦은 계절에는 중이염 발병률도 높다. 중요한 것은 이렇게 반복되는 중이염일수록 당장의 증상을 치료해주는 것보다 호흡기 전체의 면역력을 키워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중이염이 잦은 아이를 둔 부모라면 예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데 기본적으로는 감기 예방법과 동일하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가가 풍부한 식단을 챙기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함소아한의원
중이염이 잦은 아이를 둔 부모라면 예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데 기본적으로는 감기 예방법과 동일하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가가 풍부한 식단을 챙기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함소아한의원

중이염은 고막 안쪽에 고름이나 액체가 고여 귀의 통증, 불편한 느낌, 발열 등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임상적으로는 중이강 내에 맑거나 탁한 액체가 고이는 삼출성 중이염과 화농성 분비물이 차 있고 고막이 충혈되거나 부어있는 화농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다. 또한 발병 후 경과 기간에 따라 3주 이내면 급성 중이염, 3개월 이상 지속되면 만성 중이염, 그 사이는 아급성 중이염으로 나누기도 한다.

중이염은 만 6개월에서 24개월 사이의 아이들에게 가장 많이 나타나고 두 돌이 지나면 확실히 발병률이 떨어지는 양상을 보인다.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우선 어릴 때는 면역체계가 미숙해 감염성 질환에 취약하다는 게 가장 큰 원인이다. 중이염은 보통 감기 합병증인데 이 시기의 아이들이 감기에 자주 걸리다보니 자연히 중이염 같은 감기 합병증의 빈도도 올라가는 것. 게다가 편도선을 비롯해 코, 목, 귀 주변의 림프조직이 발달하는 시기여서 가벼운 감염에도 잘 부어오를 수 있다.

만약 아이가 급성 중이염에 걸려 고막이 붓고 통증이 심할 때는 바로 병원으로 가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경우에 따라 항생제를 복용하기도 하는데, 아이가 어릴수록 합병증 발생의 쉬워 항생제 처방 비율이 높은 편이다. 반면 중이염이 자꾸 재발하거나 삼출성 중이염 위주라면 호흡기 전체의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코에 문제가 있지 않은지 체크해봐야 하는데 비염 때문에 중이염이 발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급성 중이염의 경우에도 무조건 항생제를 투여하는 게 좋은지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급성 중이염의 항생제 치료가 유용한 경우는 14%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한방에서는 중이염 치료를 위해 귀의 염증을 가라앉히고 떨어진 면역력을 회복시키는 한약을 처방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중이염 초반에 생길 수 있는 발열과 통증을 줄여주는 상비약 처방과 레이저, 적외선으로 염증 배출을 도와주는 호흡기 치료, 귀 주변의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도와 통증과 붓기를 가라앉혀주는 침 치료 등을 진행한다.

중이염이 잦은 아이를 둔 부모라면 예방법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데 기본적으로는 감기 예방법과 동일하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가가 풍부한 식단을 챙기고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특히 요즘에는 외출 시에 마스크나 스카프로 목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 집에 돌아와서는 평소보다 꼼꼼하게 온몸을 씻는 것이 좋다. 젖병이나 빨대컵 사용은 자제해야 하는데 누워서 젖병을 빨거나 빨대로 물을 흡입할 때 콧물이 귀로 흘러 넘어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조금 큰 아이들은 코를 풀 때 한 쪽씩 번갈아 살살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