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어카시트의 워너비 ‘콩코드 트랜스포머’
무료학습이벤트 무료학습이벤트
주니어카시트의 워너비 ‘콩코드 트랜스포머’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08.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세계 최초 유압식 조절로 무단 변신 가능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주니어카시트, 콩코드 트랜스포머. ⓒ콩코드
주니어카시트, 콩코드 트랜스포머. ⓒ콩코드

거창한 광고나 마케팅 없이 압도적인 기술력과 타협하지 않는 안전함으로 육아맘들에게 인정받으며 성장해 나아가는 콩코드는 최근 주니어카시트의 워너비 콩코드 트랜스포머 주니어카시트의 카피 상품들의 도전장을 받고 있다. 독일 프리미엄 카시트 브랜드 콩코드에 대해 문답풀이 형태로 알아보자.

Q. 콩코드를 소개해 주세요.

"콩코드는 1978년 탄생해 올해로 40주년을 맞는 독일 프리미엄 카시트 브랜드로 타협하지 않는 안전함과 편안함으로 소중한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콩코드는 신생아카시트부터 주니어카시트까지 연령대별 전문적인 카시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Q.  콩코드 트랜스포머 주니어카시트의 시작은?

"2009년 트랜스포머 XT 모델로 부터 시작 합니다. 2009년 독일 ADAC(자동차 소비자연맹) 안전테스트 1등을 시작으로 4년 연속 주니어카시트 안전테스트 1등을 획득했으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등 디자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Q. 콩코드 트랜스포머 주니어카시트가 더 안전한 이유는?

"콩코드의 VARIOSIZE SYSTEM은 세계 최초의 특허 기술인 아이 성장에 맞춘 무단 변신 카시트를 개발해 원터치 버튼으로 아이의 몸에 딱 맞게 조절 가능한 시스템으로 사고 시 남는 공간을 최소화 하여 더욱 안전하게 소중한 아이를 보호합니다."

Q. 트랜스포머 주니어카시트 3가지 모델의 차이점은?

"콩코드 트랜스포머 주니어카시트는 XT, T, X-BAG 그리고 XT PRO까지 총 4가지 모델로 구분됩니다. 콩코드 트랜스포머 XT는 프리미엄 주니어카시트로 모든 작동이 원터치 버튼으로 조작이 가능하며 세계 최초 유압식 조절로 무단 변신이 가능합니다. 키높이 조절과 등받이 각도 조절 모두 유압으로 편리하게 조절 가능하며, ISOFIX는 트윈픽스 시스템 적용으로 단단히 고정이 가능합니다. 트랜스포머 XT-PRO는 XT와 동일 모델에 임팩트쉴드를 추가해 9개월부터 12세까지 사용가능한 토들러카시트입니다.

트랜스포머 T, X-BAG은 렛치형 아이소픽스 시스템 적용과 XT와 다르게 각도 조절을 하지 않습니다. 잠깐 부모님들에게 주니어카시트의 진실을 하나 말씀드리면, 대부분의 주니어카시트 등받이 각도 조절은 허구에 가깝습니다. 등받이와 시트 분리형 주니어카시트의 등받이 각도 조절은 실제 차량에 설치시 차량 각도와 똑같이 설치되기에, 콩코드 트랜스포머 XT와 같은 방식이 아니라면, 주니어카시트 각도조절은 불가능합니다. 또한 분리형 주니어카시트를 무리하게 등받이를 제쳐서 사용 시 서브마린현상 등 안전에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Q. 흉내내지 못하는 콩코드만의 기술은?

"콩코드 트랜스포머 카시트는 어깨폭이 최대 58cm까지 확장됩니다. 또한 콩코드 트랜스포머 카시트는 단계별 조절이 아닌 세계최초 유압방식 채택으로 무단으로 헤드레스트 키높이 조절, 등받이 각도조절, ISOFIX 길이 조절 모두 원터치 버튼으로 조작이 가능합니다. 콩코드 트랜스포머를 겉모습은 흉내낼 수 있지만 유압 조절 시스템은 아직까지 흉내낼 수 없는 콩코드만의 특별한 기술입니다."

◇ CHECK LIST

- 일체형인지, 분리형인지 체크
- 리클라인 방식은 통바디 시스템인지 체크
- 헤드레스트가 깊어 머리 보호와 목꺽임을 예방하는지 체크
- ISOFIX 방식 체크
- 헤드레스트 높이 조절시 어깨, 팔, 골반 확장이 가능한지 체크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