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중심 경영’ 앙블랑이 만든 물티슈는?
육아맘예비밤 육아맘예비밤
‘아이 중심 경영’ 앙블랑이 만든 물티슈는?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8.09.0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베이비뉴스 맘스클래스
    - No.1 육아교실, 전국주요도시 알찬강의 푸짐한 경품과 전원증정 사은품
  • http://class.ibabynews.com
AD
[맘스리뷰] 엄마 품처럼 편안하고 부드러운 감성의 브랜드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프랑스어로 ‘en’과 ‘blanc’은 각각 ‘아기’와 ‘하얀, 순수한, 깨끗한’을 의미한다. 이 단어들이 더해진 ‘Enblanc(앙블랑)’은 ‘깨끗하고 순수한 아기’의 뜻을 갖는다. 세상 모든 아기의 건강과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며 나눔과 아이 중심 경영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앙블랑에서 만드는 물티슈를 소개한다.

◇ 품질·디자인 모두 잡은 ‘앙블랑 물티슈’

앙블랑의 첫 이니셜을 딴 로고 ‘e’는 푸른 자연을 머금은 새싹과 엄마 뱃속에서 건강하게 자라는 태아의 생명력을 형상화했다. ⓒ앙블랑
앙블랑의 첫 이니셜을 딴 로고 ‘e’는 푸른 자연을 머금은 새싹과 엄마 뱃속에서 건강하게 자라는 태아의 생명력을 형상화했다. ⓒ앙블랑

앙블랑의 모든 물티슈 제품들은 아기 피부 안전을 위해 완제품을 국가공인시험 인증기관에 의뢰하는데, 인증 받은 테스트 결과로 안전성 테스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한다. 미국 FDA 세포독성 테스트와 피부자극테스트도 통과했고 16가지 유해성분 테스트와 보존력 테스트를 완료했다.

앙블랑 물티슈는 미생물 테스트를 완료했다. 7단계 정제 과정을 거친 깨끗한 정제수에 미생물의 번식을 제어하는 안전한 보존제를 사용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유산균, 폐렴균에 대한 살균력을 검증 받았다.

물티슈에 들어가는 물에도 신경을 썼다. 제주 화산송이 7단계 정수 시스템을 통해 미생물과 이물질을 제거한 순도 99.9%의 정제수만 사용했다. 제주 화산송이는 천연 흡착력과 약 알칼리성 자원으로 불순물이 거의 없는 안정된 구조의 정화 보습 기능을 갖고 있는 청정원료다.

특징 있는 디자인도 매력이다. 앙블랑 물티슈는 2015 굿디자인(GD) 어워드의 유아용품 아기물티슈 부문에서 단독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6년에는 업계 최초로 물티슈 캡에 금형방식 점자를 적용해 시각장애인 고객들을 위한 배려의 메시지도 전달했다.

◇ 아이 중심 경영 실천 브랜드 ‘앙블랑’

‘사랑, 앙블랑’이란 의미의 점자를 새긴 앙블랑 물티슈. ⓒ앙블랑
‘사랑, 앙블랑’이란 의미의 점자를 새긴 앙블랑 물티슈. ⓒ앙블랑

앙블랑은 아기물티슈 업계 최초로 금형방식 점자 특허를 출원한 것과 함께 물티슈 내 온도계 스티커를 적용한 캡형 물티슈와 여름 시즌 한정 제품으로도 특허를 출원했다.

많은 수상 기록도 남겼다. 2015년에는 프리미엄 브랜드대상, 프리미엄 신뢰브랜드대상, 고객감동경영 브랜드대상,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대상, 한국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대상을 수상했다. 이듬해엔 대한민국 골든브랜드대상과 대한민국 미래선도 파워브랜드대상, 소비자가 직접 뽑은 화해 뷰티어워드 물티슈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엔 대한민국 브랜드가치 1위에, 올해는 행복더함 사회공헌대상 영유아안전공헌에서 대상에 선정됐다.

앙블랑 관계자는 “엄마의 마음으로 모든 아이의 행복과 건강을 최우선하겠다는 아이 중심 경영을 실천하며 물티슈를 만들고 있다”며 “제품 및 구매 정보는 앙블랑 공식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