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맘·육아맘을 사로잡은 올해의 브랜드 1위는?
예비맘·육아맘을 사로잡은 올해의 브랜드 1위는?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8.12.1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룸] 베이비뉴스 브랜드 선호도 결선 조사 결과 발표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올 한 해 엄마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육아전문지 베이비뉴스는 지난 11월 26일부터 30일까지 베이비뉴스 홈페이지에서 ‘2018 영유아 브랜드 선호도 조사 결선을 실시했는데요. 임신, 출산, 육아, 교육, 여성, 주부, 생활용품 등 총 40개 분야에서 1위 브랜드가 선정됐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올 한 해 엄마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육아전문지 베이비뉴스는 지난 11월 26일부터 30일까지 베이비뉴스 홈페이지에서 ‘2018 영유아 브랜드 선호도 조사 결선을 실시했는데요. 임신, 출산, 육아, 교육, 여성, 주부, 생활용품 등 총 40개 분야에서 1위 브랜드가 선정됐습니다.

먼저, 식품과 분야에서는 다양한 분유와 이유식 브랜드가 경쟁했는데요. 분유 부문에서는 2회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남양을 제치고, 매일유업이 1위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유식 부문에선 베베쿡이 작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고, 일반 식품은 버거킹이 가장 많은 엄마들의 지지를 얻었습니다.

생활용품 분야에서는 눈에 띄는 순위변동이 없었는데요. 기저귀 부문에서는 유한킴벌리의 하기스가 6회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물티슈는 베베숲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또한 세제와 임산부스킨케어 부문에서는 퍼실과 비오템이 1위로 선정됐습니다.
  
유모차 부문에서는 스토케와 리안이 1위의 나란히 주인공이 되었고요. 카시트 부문에선 다이치가 선두에 올라서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이밖에도 유아매트와 젖병, 아동의류 브랜드 중에서는 알집매트와 더블하트, 모이몰른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비교적 구매 주기가 긴 가전과 가구 부문에서 꼼꼼하고, 똑똑한 엄마들의 선택을 받은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최근 가전업계의 대세로 떠오른 건조기 부문에서는 백색가전의 강자 LG전자가 왕좌에 앉았고요. 공기청정기와 세탁기 역시 LG전자가 1위를 차지해 3관왕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청소기와 가구 부문 1위는 다이슨과 한샘이 선정됐습니다.

쇼핑과 여행 분야 중 대형마트와 쇼핑몰, 여행 부문에서는 이마트와 쿠팡, 하나투어가 예비맘과 육아맘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의약품과 건강 분야 중 해열제와 진통제, 상처치료제 부문에선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부루펜과 타이레놀, 마데카솔이 엄마들의 선호도도 가장 높았고요. 임신부가 꼭 먹어야 할 철분제와 엽산제는 솔가 철분, 솔가 엽산이 1위로 선정됐습니다. 유산균과 비타민, 홍삼 부문에선 락토핏과 고려은단 비타민C 100, 정관장이 1위에 올랐습니다. 어린이한의원은 함소아한의원이, 제대혈은 셀트리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금융 분야 중 정부지원카드는 국민카드가, 태아보험 부문에서는 현대해상이 1위를 차지했고, 건설과 자동차, 상조 브랜드는 각각 LG자이와 벤츠, 보람상조가 가장 높은 투표수를 획득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영어교육은 윤선생, 영재교육은 웅진씽크빅, 유아교육은 아이챌린지, 방문보육은 아누리, 심리상담은 허그맘, 장난감은 레고코리아가 1위의 영예를 차지하며 이름을 빛냈습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