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염, 조기 치료 중요한 여성 질환
자궁경부염, 조기 치료 중요한 여성 질환
  • 전아름 기자
  • 승인 2019.01.3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유산·난임도 초래… 임신 계획 있다면 재발 방지하는 한방치료 도움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자궁경부염이란 임균이나 클라미디아균에 감염돼 자궁내경관에 염증이 생기고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띠는 점액화농성 분비물이 나오는 질환이다. 질염을 방치하면 자궁경부에까지 염증이 생겨 자궁경부염이 발병할 확률이 높아진다.

자궁경부는 자궁의 입구로, 질 상부 돌출된 부분을 말한다. 자궁 내부는 편피상피세포, 원주상피세포로 덮여있는데, 이 상피세포에 따라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균도 달라진다.

자궁경부염도 방치하면 유산과 불임·난임을 초래한다. 임신 및 출산 계획이 있는 환자들에게는 재발을 방지하는 한방 치료가 도움이 된다. 한방에서는 한약 처방, 침구 치료, 온, 뜸 등으로 국소 증상의 개선과 골반강의 환경 개선 및 면역력 증강을 도모해 질병의 재발을 방지한다. 자윤한의원 의료진 관련 세미나 모습. ⓒ자윤한의원
자궁경부염도 방치하면 유산과 불임·난임을 초래한다. 임신 및 출산 계획이 있는 환자들에게는 재발을 방지하는 한방 치료가 도움이 된다. 한방에서는 한약 처방, 침구 치료, 온, 뜸 등으로 국소 증상의 개선과 골반강의 환경 개선 및 면역력 증강을 도모해 질병의 재발을 방지한다. 자윤한의원 의료진 관련 세미나 모습. ⓒ자윤한의원

편피상피세포로 이뤄진 자궁외경관에는 트리코모나스원충, 칸디다균 등이, 임균이나 클리미디아균은 자궁내경관에만 감염을 일으킨다.  

자궁경부염의 주요 증상으로는 냉대하가 있는데, 대게 점액화농성의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이 외에도 성교통, 접촉성 출혈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하복냉, 수족냉증을 갖고 있는 여성에게서도 흔하게 발생되곤 한다. 

자궁경부염은 일반적으로 질염과 함께 발병하는 경우가 많아 항생제로 치료한다. 경부가 심하게 헐어있으면 고주파 레이저 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그러나 자궁 자체의 면역력을 개선하는 치료를 선행하지 않았다면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

자궁경부염도 방치하면 유산과 불임·난임을 초래한다. 임신 및 출산 계획이 있는 환자들에게는 재발을 방지하는 한방 치료가 도움이 된다. 한방에서는 한약 처방, 침구 치료, 온, 뜸 등으로 국소 증상의 개선과 골반강의 환경 개선 및 면역력 증강을 도모해 질병의 재발을 방지한다.

여성한방 네트워크 자윤한의원은 인천 송도, 일산, 평촌, 수원 등에서 각종 여성질환 관련 한방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