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할 ‘출산 신호’
지금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할 ‘출산 신호’
  • 김솔미 기자
  • 승인 2019.03.06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룸] 규칙적인 진통 있거나 양수가 터지면 곧바로 병원으로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출산예정일을 앞두고 오매불망 기다리는 아기천사. 하지만 자칫 출산 신호를 놓치면 산모와 아이 모두 위험에 빠질 수 있는데요. 지금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할 출산 신호는 무엇일까요.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출산예정일을 앞두고 오매불망 기다리는 아기천사. 하지만 자칫 출산 신호를 놓치면 산모와 아이 모두 위험에 빠질 수 있는데요. 지금 당장 병원으로 가야 할 출산 신호는 무엇일까요.

태아가 세상에 나올 준비가 되면 혈액이 섞인 분비물인 이슬이 비칩니다. 이슬이 비친다고 해서 바로 아기가 태어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진통의 간격을 지켜봐야 하는데요.

초산부는 10분 이내, 경산부는 15~20분 간격으로 진통이 오면 병원으로 갑니다.

또, 출산이 임박하면 태아를 감싸고 있던 양막이 찢어지고 양수가 흘러나오는데요.

파수 후 24시간 이상 지나면 태아가 세균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 곧바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지금까지 여러분의 행복한 육아를 돕는, 육아캐스터 이나영이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