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튼살 고민, ‘이것’ 하나로 해결하자
임산부 튼살 고민, ‘이것’ 하나로 해결하자
  • 김윤정 기자
  • 승인 2019.02.2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
[맘스리뷰]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

【베이비뉴스 김윤정 기자】

피부 조직이 손상하면서 생기는 튼살은 임신이나 다이어트, 성장기 등 신체적인 변화가 일어날 때 생기기 쉽다. 초기에 관리하지 않으면 평생의 흉터로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평소 관리와 예방이 중요하다.

프리메라에서는 국내 제조사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튼살 완화 크림을 지난 1일 신제품으로 내놨다. 순한 성분과 함께 빠른 튼살 완화 효과로 보디 피부 고민을 하나로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는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를 소개한다.

◇ 4주에 개선되는 튼살 붉은 선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 ⓒ프리메라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 ⓒ프리메라

튼살 완화 기능성 화장품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초기 튼살의 붉은 선을 빠르게 개선한다. 인체적용을 통한 붉은 기 개선 효과도 시험했다. 아이씨코리아㈜를 통해 붉은 색 튼살을 가진 20세 이상 한국인 여성 32명을 대상으로 한 시험 결과, 4주 후 6.8%, 8주 후 11.9%, 12주 후 18.5% 개선율을 보였다.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판테놀과 시계꽃씨 오일을 함유해 수분과 영양을 피부에 공급하고 피부 장벽을 강화해 건강한 보디 피부를 만드는 데도 도움을 준다. 붉은기 개선과 함께 피부결과 탄력 등 다양한 보디 피부 고민까지 다각도로 관리할 수 있다. 

동물성원료와 광물성오일, 폴리아크릴아마이드, 이미다졸리디닐우레아, 트리에탄올아민, 실리콘오일, 합성색소, 향료, PEG 계면활성제, 파라벤 등 10가지 유해 성분도 넣지 않았다. 피부과 및 하이포알러지 테스트도 완료해 성분 걱정이 많은 임산부와 예민한 피부를 가진 사람들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 오일 없이 튼살크림 하나로 부드럽게, 부위별 튼살 마사지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프리메라가 국내 제조사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튼살 완화 크림이다.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프리메라가 국내 제조사 최초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은 튼살 완화 크림이다. ⓒ프리메라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가볍고 유연한 발림성도 자랑하는 제품이다. 넓은 부위에 쉽게 펴 바를 수 있어 오일 없이도 간편하게 튼살 마사지가 가능하고, 향이 없기 때문에 냄새에 민감한 사람이나 임산부도 거부감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프리메라에서는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로 부위에 튼살 마사지법을 소개하고 있다.
출산 전후 임산부 피부 관리를 위한 마사지법인 ‘릴리프 터치와, 성장기 또는 다이어트로 인한 급격한 체형 변화로 온 붉은 선 관리 마사지법인 ‘해피 터치’다.

릴리프 터치는 피부 팽창이 커 튼살이 가장 쉽게 생기는 배와, 잘 보이지 않지만 지방이 쌓이기 쉬운 허벅지와 엉덩이 부분을 마사지해주는 마사지법이다.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를 500원 동전 크기의 양으로 짜 배에는 수시로, 허벅지와 엉덩이엔 하루 최소 2회 이상 마사지해주면 된다.

종아리와 허벅지, 허리와 엉덩이를 마사지하는 해피 터치 역시 500원 동전 크기의 양으로 마사지해주는 방법이다. 종아리와 허벅지를 마사지하면 다리 부기 예방과 피로 회복에 도움을 받을 수 있고, 허리와 엉덩이를 마사지하면 튼살 완화 및 탄력 관리를 동시에 할 수 있다. 마사지 방법은 제품에 있는 QR코드로 확인할 수 있다.

프리메라 관계자는 “‘더 릴리프 크림 포 스트레치 마크’는 아모레퍼시픽 브랜드 최초의 기능성 튼살 크림이다. 위생적이고 간편한 튜브 타입으로 돼있고 아모레퍼시픽 온라인 쇼핑몰과 프리메라 오프라인 매장, 아리따움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200ml에 4만 2천 원이다”라고 설명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